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합격할 때 까지”...中 수능 25차례 도전한 남자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판 수능 ‘가오카오’ (高考) 성적이 공개되면서 ‘가오카오의 왕’으로 불리는 남성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30년 동안 무려 25차례 가오카오에 응시한 올해 55세의 량스(梁实) 씨가 그 주인공이다.

중국 유력언론 시나닷컴은 쓰촨성에 거주하는 량스(梁实) 씨의 ‘가오카오’ 무한도전을 26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지금까지 총 25번이나 시험에 응시한 량 씨의 첫 도전은 지난 1983년 시작됐다. 당시 16세에 불과했던 그는 저조한 성적 탓에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없었고,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시험에 응시했으나 대학 진학에 실패했다.

1985년, 량 씨는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쓰촨성 외곽 지역에 소재한 한 기계 공장에 취업했다. 이곳에서 량 씨는 압연롤러조정장치 기술을 배우는 실습생으로 취업했으나, 그는 여기서 젊음을 소비할 수 없다고 여기고 6개월 후에 공장을 떠나 또 ‘가오카오’ 시험에 응시했다.

당시 량 씨 가족들은 그가 압연롤러기술자로 근무해 안정적인 직장 생활을 하도록 강요했다. 하지만 그는 대학 진학의 꿈을 포기하지 못한 채 또 다시 가오카오 시험을 위해 공장 생활을 그만뒀으나 결과는 또 낙방이었다.

특히 공장 생활을 포기하면서 량 씨에 대한 가족들의 경제적 지원도 모두 끊긴 상태였다. 량 씨는 인근 공장을 전전하면서 단기 근로 아르바이트생으로 낮에는 일을 하고 밤에는 공부를 하면서 가오카오 준비를 해야 했다.

그의 이런 생활은 오래 가지 못했다. 경제적으로 궁핍한 생활을 했던 량 씨는 하는 수없이 가족들이 소개한 목재 회사에 입사하기로 결정했던 것이다. 그로부터 2년 후 그는 목재회사 정규직으로 승진하는 등 비교적 안정적인 생활을 했다. 이 시기는 그는 현재의 배우자를 만나 결혼을 하고 두 아들도 낳았다.

이 무렵 량 씨는 가오카오 응시와 대학 진학에 대한 꿈을 접어야 했다. 당시 중국 교육부는 가오카오 응시자에 대해 25세 이하 또는 미혼자일 것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그는 가오카오 응시 대신 결혼을 선택했던 셈이다.

현재 량 씨는 쓰촨성에서 내로라하는 규모의 건축자재 납품 공장을 운영하며 그의 자녀들은 미국과 영국에서 유학 생활 중이다. 물론 자녀들의 유학 비용은 량 씨가 전적으로 지원할 정도로 경제적으로 성공한 중년을 보내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량 씨에게 대학 진학 꿈이 실현될 기회가 찾아왔다. 지난 2001년 교육부가 가오카오 응시생 제한 기준을 대폭 완화, 기존의 25세 이하의 미혼자라는 제한 기준을 폐기했기 때문이다.

그는 34세 무렵부터 또 다시 가오카오 시험 준비에 돌입했다. 올해까지 총 25차례 가오카오에 응시한 량 씨의 최종적인 목표 대학교는 쓰촨대에 진학하는 것이다.

그는 “다른 학생들이 좋은 대학에 진학하려는 것은 좋은 직장을 얻어서 안정적인 생활을 하려는 것”이라면서 “나의 경우는 이들과 다르다. 좋은 회사에 취업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가오카오에 대한 마음 속의 응어리를 풀기 위해서 계속 시험에 응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올해 취득한 어문 88점, 수학 99점, 영어 87점, 이과 종합 129점 등 가오카오 성적 403점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량 씨는 “올해 점수도 만족할 만한 것이 아니다”면서 “특히 올해는 이과 계열로 지원했는데 시험 문제를 다 풀지 못했다. 내년에는 문과계열로 응시해서 반드시 고득점을 얻고 싶다”고 밝혔다.



그의 사연이 현지 언론들을 통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그를 가리켜 ‘가오카오 왕’이라는 별칭으로 부르고 있다. 누리꾼들은 “50세가 넘은 수험생도 수 십년 동안 시험 고득점 취득을 위해 마음을 졸이고 노력하는데 나라고 할 수 없다는 법이 없다”면서 “인간적으로 존경하고 싶은 사람”, “시험 고득점을 취득하지 않고도 충분히 잘 살 수 있다는 것을 량 씨를 통해 배웠다” 등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