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아파트 참사 엇갈린 운명...엄마는 사망, 아들은 극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숨진 스페이시 팽과 아들의 한때.

미국 플로리다주의 12층 아파트 붕괴 참사에서 첫번째 사망자로 기록된 여성의 신원이 공개됐다. 특히 그의 아들은 비극적인 현장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아 모자의 생과 사는 엇갈렸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이번 붕괴 참사의 첫 희생자는 건물 잔해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15세 소년의 어머니라고 보도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총 4명의 사망자 중 첫번째 사망자로 기록된 그는 뉴욕 출신의 스페이시 팽(54)으로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팽은 아파트 붕괴 이후 발견돼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24일 새벽 3시 경 숨졌다.

▲ 붕괴된 아파트의 모습.사진=AFP연합뉴스

이와 달리 엄마와 함께 있던 아들 조나 핸들러(15)는 침대 프레임 아래에 갇혀 극적으로 살아남았다. 건물이 무너졌을 당시 개를 산책시키던 한 남자의 도움이 결정적으로 이후 소방관들의 도움으로 세상 빛을 보게됐다.

현지에서 '기적의 소년'이라고 불릴 정도로 비극 속에서 작은 희망을 던졌지만 엄마와의 생사는 이렇게 엇갈렸다.

이번 참사는 지난 24일 새벽 갑자기 일어났다. 당시 아파트 건물 중간 부분이 먼저 붕괴된 후 충격을 견디지 못한 건물 바깥쪽도 몇 초 만에 와르르 쏟아져 내렸다. 불과 5초 만에 벌어진 일로 이 사고로 아파트 136가구 중 55가구가 먼지처럼 사라졌다. 아직까지 건물 붕괴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CNN은 최근 이 아파트가 지붕 공사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 붕괴된 아파트의 사고 전과 후 모습

사고 아파트는 마이애미 비치 고급 콘도 단지에 지어진 12층짜리 건물로 1981년 건설됐다. 현재 당국의 대대적인 인명 구조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사망자는 현재까지 총 4명으로 확인됐다. 특히 25일 기준 실종자의 수는 159명으로 늘었다. 다만 아직까지 실종 규모가 정확히 확정되지는 않아 피해자의 수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사고이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 플로리다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지역과 주 차원의 노력에 연방정부의 지원을 명령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