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여객선 참사서 아빠가 목숨 걸고 구한 딸, 허망한 생 마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93명의 목숨을 앗아간 여객선 참사에서 아버지가 목숨 걸고 구한 딸이 약물 중독으로 생을 마감했다. 27일 데일리메일은 1987년 제브뤼헤 여객선 참사 최연소 생존자인 칼리 주틱(34)이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193명의 목숨을 앗아간 여객선 참사에서 아버지가 목숨 걸고 구한 딸이 약물 중독으로 생을 마감했다. 27일 데일리메일은 1987년 제브뤼헤 여객선 참사 최연소 생존자인 칼리 주틱(34)이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약물 중독으로 오랜 기간 고생한 그녀는 지난달 17일 영국 덤프리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버지가 목숨 걸고 구한 귀한 딸은 그렇게 허망하게 세상을 떠났다.

주틱은 1987년 3월 6일 벨기에 제브뤼헤에서 발생한 영국 헤럴드 오브 프리 엔터프라이즈호 침몰 사고의 최연소 생존자였다. 당시 생후 9개월이었던 그녀를 군인 아버지는 목숨을 걸고 살려냈다. 유고슬라비아 출신으로 독일에서 영국군으로 복무한 주틱의 아버지가 딸의 옷을 입에 물고 필사적으로 헤엄쳐 침몰 선박을 빠져나온 일화는 매우 유명하다. 당시 그의 나이 21살이었다.

▲ 주틱은 1987년 3월 6일 벨기에 제브뤼헤에서 발생한 영국 헤럴드 오브 프리 엔터프라이즈호 침몰 사고의 최연소 생존자였다. 당시 생후 9개월이었던 그녀를 군인 아버지는 목숨을 걸고 살려냈다.

사고는 일가족이 벨기에 여행을 마치고 영국으로 돌아가던 중 발생했다. 승객 459명과 자동차 81대, 트럭 47대, 버스 3대 등을 싣고 출항한 8000t급 헤럴드 오브 프리 엔터프라이즈호는 단 90초 만에 뒤집혔다. 선박 문을 닫지 않고 항해를 시작한 게 사고 원인이었다.



그때는 자동차 가스를 빼기 위해 출항 때 여객선 문을 닫지 않는 게 관례이기도 했거니와, 선박 문을 닫아야 할 선원도 항해 4시간 전 술을 마시고 뻗었기에 참사는 예정된 것이나 다름없었다. 이 사고로 선원 40명을 포함, 총 193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다.

▲ 약물 중독으로 오랜 기간 고생한 그녀는 지난달 17일 영국 덤프리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버지가 목숨 걸고 구한 귀한 딸은 그렇게 허망하게 세상을 떠났다.

당시 주틱의 아버지는 언론 인터뷰에서 “아내 품에서 떨어진 딸을 간신히 붙잡았지만, 아내는 놓치고 말았다. 공황에 빠진 승객들 사이에서 이 악물고 헤엄쳐 사고 6시간 만에 아내와 재회했다”고 밝혔다. 20살이었던 주틱의 어머니는 “무사히 돌아온 남편과 딸을 붙잡고 주저앉아 펑펑 울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후 주틱과 아버지의 이야기는 전 세계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했고, 주틱은 제브뤼헤 참사 최연소 생존자로 고향에서는 전설이 됐다. 하지만 아버지가 목숨 걸고 살린 딸은 약물 중독으로 허망하게 세상을 떠났다. 딸의 죽음 앞에 부모는 말을 잃었다. 현지언론은 코로나19로 조용히 장례를 그녀의 부모가 딸의 죽음과 관련해 아무런 말도 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