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계 英 실종자, 보름여 만에 ‘머리 없는 시신’으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에서 실종된 아시아계 여성이 보름여 만에 싸늘한 주검이 되어 나타났다. 지난달 30일 BBC는 6월 11일 이후 실종된 미 쿠엔 총(67)이 실종 지점과 한참 떨어진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사망한 총은 말레이시아 출신으로 2004년부터 런던에 거주했다. 미혼이며, 노령 연금을 받아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에서 실종된 아시아계 여성이 보름여 만에 싸늘한 주검이 되어 나타났다. 지난달 30일 BBC는 6월 11일 이후 실종된 미 쿠엔 총(67)이 실종 지점과 한참 떨어진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지난달 11일 런던 웸블리 자택에서 자취를 감춘 총은 27일 아무 연고도 없는 데번주 살콤에서 머리 없는 시신으로 발견됐다. 살콤은 웸블리에서 350㎞, 차로 4시간 거리에 있다.

훼손된 시신은 개를 데리고 산책에 나선 한 주민이 발견했다. 최초 목격자의 신원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큰 사건 없이 조용했던 마을은 머리 없는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에 발칵 뒤집혔다. 살콤 지역 주민들은 “낮이건 밤이건 매일같이 주민들이 개를 데리고 왔다 갔다 하는 산책로다. 비교적 안전하다고 생각한 곳에서 이런 끔찍한 사건이 발생하다니 충격”이라고 입을 모았다.

▲ 지난달 11일 런던 웸블리 자택에서 자취를 감춘 총은 27일 아무 연고도 없는 데번주 살콤에서 머리 없는 시신으로 발견됐다. 살콤은 웸블리에서 350㎞, 차로 4시간 거리에 있다.

한 주민은 “경찰이 최근 수상한 것을 보거나 들은 적이 있는지 물었다. 매일 걸어 다니는 산책로에서 더 빨리 시신이 발견되지 않은 게 이상하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에 대해 주민들이 아는 정보가 거의 없다. 소문만 무성할 뿐”이라고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경찰조차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아직 그 어떤 단서도 찾지 못했다. 실종자가 자택과 한참 떨어진 무연고지에서 끔찍한 시신으로 발견될 만큼 누구에게 원한을 산 정황도 포착되지 않았다.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 혐오범죄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는 이유다.



영국 런던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6~9월 인종 또는 종교를 이유로 아시아계에 가해진 증오범죄는 222건에 달했다. 재작년 동기(113건)보다 95% 증가했고, 2018년(105건)과 비교해 2배 이상으로 늘었다.

경찰은 일단 설명되지 않는 총의 죽음에 대해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데번콘월경찰 측은 “시신이 발견된 지역에서 많은 조사가 진행될 것이다. 높은 수준의 경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망한 총은 말레이시아 출신으로 2004년부터 런던에 거주했다. 미혼이며, 노령 연금을 받아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