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마리가 142마리로…‘가장 작은 야생 돼지’ 살리기 위한 25년의 노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6마리가 142마리로…‘가장 작은 야생 돼지’ 살리기 위한 25년의 노력

멸종위기에 처한 세상에서 가장 작은 야생 돼지의 개체 수를 늘리기 위한 장기간의 보존 활동이 결실을 맺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얼마 전 인도 아삼주에서 심각한 멸종위기종으로 세계 최소 크기 멧돼지인 피그미호그 12마리가 보존 정책의 일부분으로 야생에 방사됐다. 지난 26일 4마리, 지난 29일 8마리가 각각 야생 생활을 시작했다.

주머니에 속 들어갈 만큼 몸집이 작고 다 자라도 어깨까지 높이가 25㎝ 정도밖에 안 돼서 아기멧돼지라고도 불리는 이 종은 과거 인도는 물론 네팔과 부탄에도 분포했지만, 서식지인 초원이 농지 전용 등을 이유로 100년에 걸쳐 파괴돼 한때 멸종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여겨졌다.

1971년 기적처럼 다시 발견되긴 했지만, 그후로도 개체 수가 줄어 1993년에는 부탄과 접한 아삼주 마나스 국립공원의 일부 지역에서만 발견됐다.

이에 따라 인도 중앙 정부와 아삼 주정부 등 여러 기관과 야생동물 보호단체는 1996년부터 피그미호그 보존 프로그램(PHCP)을 도입했다. 이 프로그램은 야생에서 포획한 피그미호그 6마리(수컷 2마리, 암컷 4마리)를 사육하면서 번식하게 한 뒤 야생으로 돌려보내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로부터 약 25년이 지난 지금까지 피그미호그 보존 활동은 열매를 맺고 있다. 지금까지 보존 프로그램을 통해 야생으로 돌아간 피그미호그 개체 수는 총 142마리로 기록됐다.



이 정책에 참여 중인 현지 피그미호그 전문가 드리티만 다스 박사는 “이번에는 지난해보다 2마리 적은 총 12마리의 피그미호그를 야생에 돌려보냈다”면서 “이중 수컷이 7마리, 암컷은 5마리”라고 전했다.

하지만 현재 야생 피그미호그 개체 수는 250마리 미만으로 추정돼 보존 프로그램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진행될 수밖에 없다.

다스 박사도 “현재 사육 시설에 남아있는 피그미호그 개체 수는 64마리다”라면서 “야생 개체군이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해서 보존 프로그램을 운영해 4년간 60마리의 피그미호그를 추가로 방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 돼지가 서식하기 위한 초원을 복원하는 사업도 펼쳐 야생에서도 개체 수가 늘어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에서는 17종의 멧돼지가 존재하며 대부분 멸종위기종이다. 하지만 피그미호그가 특별한 이유는 몸집만이 아니다. 아기멧돼지(Porcula)속으로 분류되는 유일한 종이라는 진화의 독자성이 있기 때문이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멧돼지 전문가 집단의 아시아 담당자 매슈 링키는 “만일 이 종이 사라지면 1개속과 몇백만 년의 진화 과정이 순식간에 사라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