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바다 표면서 타오르는 ‘불의 눈’…멕시코서 수중 가스누출로 화재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멕시코 현지시간으로 2일 오전 5시 15분경, 국영석유회사 페멕스의 수중 파이프라인에서 가스가 누출돼 화재가 발생했다

멕시코 유카탄 반도 서쪽 해수면에 ‘불의 눈’이 등장했다. 재난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불의 눈’은 멕시코 석유회사의 수중 파이프라인에서 가스 누출이 발생하면서 생겼다.

로이터의 2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5분경 멕시코 국영석유회사인 페멕스의 석유시추 플랫폼에서 불과 100여 m 떨어진 바다에 가스 누출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원형의 불꽃이 바다 표면에서 불타오르기 시작했고, 곧바로 보트 여러 대가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진입했다. 보트에 탄 직원들은 바다 표면에 나타난 ‘불의 눈’을 향해 물을 퍼다 나르기 시작했고, 일부는 화재 진압을 위해 질소를 사용했다. 페멕스 측은 곧바로 직경 12인치의 파이프라인의 밸브를 차단해 추가 화재를 막았다.

▲ 멕시코 현지시간으로 2일 오전 5시 15분경, 국영석유회사 페멕스의 수중 파이프라인에서 가스가 누출돼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은 5시간 여 만에 진압됐고,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페멕스는 이번 화재로 수중 파이프라인 하나가 파열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공개된 영상 속 불길은 짙은 주황색의 원형이라는 점에서 ‘불의 눈’이라고 불린 것으로 알려졌다.

페멕스는 공식 발표를 통해 화재가 발생한 장소가 쿠 말룹 자프(KMZ) 연안 유전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지만, KMZ 연안의 생산 시설 주요 기기가 뇌우와 폭우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 멕시코 현지시간으로 2일 오전 5시 15분경, 국영석유회사 페멕스의 수중 파이프라인에서 가스가 누출돼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가 발생한 KMZ 연안은 멕시코만 남쪽 가장자리에 위치하는 페멕스의 가장 큰 원유 생산 유전으로, 페멕스의 일일 원유 생산량 170만 배럴의 40%이상이 생산되고 있다.

페멕스의 시설이 화재 피해를 겪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7년 6월에는 페멕스의 정제시설에서 불이 나 소방관 1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당시 화재 원인은 열대성 폭풍이 동반한 폭우로 폐기물 저수지에 저장됐던 가연성 중유가 펌프 시설로 유입되면서 발생했다.

▲ 멕시코 현지시간으로 2일 오전 5시 15분경, 국영석유회사 페멕스의 수중 파이프라인에서 가스가 누출돼 화재가 발생했다

2016년에도 페멕스의 공장에서 폭발이 발생해 최소 30명이 다쳤고, 2013년 1월에는 페멕스 멕시코시티 본사에서 가스관이 폭발해 37명이 숨지기도 했다.



페멕스의 석유를 몰래 훔치다 송유관 파열로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2019년 1월 중부 이달고에서 페멕스의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석유를 절도하려다 폭발이 발생했고, 사망자는 최소 66명 이상이었다.

당시 멕시코 당국은 송유관에 구멍을 내거나 내부 직원의 공모 아래 정유소와 유통센터 저유소에서 몰래 빼돌려지는 석유가 연간 30억 달러(약 3조4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