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9℃ 이상 폭염 휩쓴 美 해변, 찜기로 변해…조개 쪄 죽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9℃ 이상 폭염 휩쓴 美 해변, 찜기로 변해…조개 쪄 죽었다

지난주 북아메리카를 휩쓴 폭염의 영향으로 기온이 49℃ 이상 치솟은 미국 워싱턴주의 한 해변에서는 조개들이 마치 찜기로 찐 것마냥 입을 쩍쩍 벌린 채 폐사했다.

워싱턴주 메이슨카운티 릴리워프에 있는 한 해산물 전문 식당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후드 운하에 있는 조개 양식장에서 조개들이 저마다 껍질을 벌린 채 죽어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적게는 몇십 마리부터 많게는 몇백 마리의 조개가 껍질을 벌린 채 죽어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 조개는 폭염 탓에 익어버린 것이다. 이날 폭염은 몇백 마리의 조개를 죽게 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해변에 사는 다른 해양 생물들 역시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식당 측은 SNS를 통해 피해 소식을 전하면서도 기후 변화에 대처할 용기가 있는 정치인들에게 투표해 달라는 말로 게시글을 끝맺었다.



이에 대해 해당 양식장을 운영하는 식당 측은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폭염은 이전에 본 적이 없는 것이다. 정오 때 양식장에 있던 물이 썰물처럼 사라졌다”면서 “폐사한 조개들을 먹을 수 있을 만큼 완전히 익어버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폭염은 워싱턴주는 물론 오리건주 등 북서부 지역과 캐나다 남서부 지역에서 맹위를 떨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기상국에 따르면, 이번 폭염의 원인은 차고 더운 공기를 섞어주는 제트 기류가 약해져 고기압이 정체하면서 생긴 열돔 현상 탓으로 추정된다.

래리 오닐 오리건주립대 교수는 N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미 데이터를 통해 기후 변화의 증거를 보고 있지만, 태평양 북서부에서는 아마 이번 세기 중반까지 정말 중대하고 영향력 있는 사건들이 목격되기 시작할 것”이라면서 “그런데 이런 사건은 벌써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하마 하마 오이스터스/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