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플라스틱 병고리 입에 걸린 오리, 굶주림 시달리다 결국 비극적 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6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퍼스에서 구조된 오리 한 마리가 플라스틱 쓰레기 때문에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호주 대자연이 살아 숨 쉬는 퍼스도 플라스틱 쓰레기 앞에서는 속수무책이다. 6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퍼스에서 구조된 오리 한 마리가 플라스틱 쓰레기 때문에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달링산맥야생동물보호소’는 이날 퍼스 칼라문다의 한 호수에서 고통스러워하는 오리 한 마리를 구조했으나, 끝내 살리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보호소 측은 플라스틱 병고리가 입에 걸린 오리를 가까스로 구조했지만 손 쓸 틈도 없이 죽어 버렸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플라스틱 병고리 때문에 입을 벌리지 못한 탓에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오랜 기간 굶주린 오리는 매우 마르고 쇠약한 상태였다. 심각한 신진대사 문제를 겪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 세계에서 가장 작은 쇠푸른펭귄 서식지로 유명한 호주 필립섬에서는 지난해 플라스틱 고리에 목이 졸린 야생 펭귄이 포착돼 전문가들의 우려를 샀다.

이어 폐기물, 특히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보호소 측은 “자원봉사자가 다른 오리들이 다치지 않도록 오리가 발견된 호수에서 쓰레기 수거 작업을 벌였다”면서 “우리의 부주의로 야생동물의 삶이 단축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른 동물단체도 “플라스틱병에 달린 플라스틱 고리가 종종 동물 목에 걸려 예상치 못한 결과를 낳는다”면서 “고리를 버릴 때는 꼭 잘라 버리라”고 당부했다.



호주에서 올바른 쓰레기 처리의 필요성이 대두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천혜의 환경을 자랑하는 필립섬 자연공원에서 펭귄이 구조됐을 때도 마찬가지 지적이 잇따랐다. 세계에서 가장 작은 쇠푸른펭귄 서식지로 유명한 필립섬에서는 지난해 플라스틱 고리에 목이 졸린 야생 펭귄이 포착돼 전문가들의 우려를 샀다.

▲ 무인도로 밀려온 플라스틱 사이를 헤집고 다니는 소라게의 모습./사진=호주 태즈메이니아대학교 해양남극연구소(IMAS)

WWF(세계자연기금)에 따르면 호주인 1명이 매년 소비하는 플라스틱은 130㎏이다. 이 중 최대 13만t이 아무렇게나 자연을 떠도는 상황이다. 전 세계적으로는 매년 3억 5900만t가량의 플라스틱이 생산되며, 이 중 1억5000만~2억t이 쓰레기 매립지나 자연에 버려지고 있다.

이대로 가면 2~3년 뒤 플라스틱 쓰레기가 생태 환경을 파괴해 더이상 원상복구가 어려운 불가역적 상황에 도달할 거라는 게 학자들 분석이다. 스웨덴 스톡홀름대와 노르웨이, 독일 공동연구팀이 지난 2일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현재의 플라스틱 배출 속도가 유지될 경우 2025년 전 지구의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량은 연간 1800만~4600만t에 이를 전망이다. 코로나19로 플라스틱 사용량이 급증한 2020년 이후는 계산에 포함되지 않은 수치라 우려는 더 크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