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의사당 쓰레기 치운 한국계 의원 양복, 박물관 박제 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민주주의 역사에 오점으로 남은 의사당 난입 사태가 박물관에 ‘박제’ 된다. 폭도가 휩쓸고 간 의사당에 남아 뒷정리를 했던 한국계 앤디 김 의원도 당시 입었던 양복을 기증했다./앤디 김 의원 트위터, AP연합뉴스

미국 민주주의 역사에 오점으로 남은 의사당 난입 사태가 박물관에 ‘박제’ 된다. 폭도가 휩쓸고 간 의사당에 남아 뒷정리를 했던 한국계 앤디 김 의원도 당시 입었던 양복을 기증했다. 6일 CNN은 민주당 소속 앤디 김(39) 하원의원이 워싱턴 연방의사당 점거 사태 때 입고 있었던 양복을 스미스소니언 국립역사박물관에 기증했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6개월 전 오늘, 나는 이 파란색 정장을 입고 반란 후의 의사당을 청소했다. 정장은 이제 스미스소니언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사당 난입 사태가 벌어진) 1월 6일에 관한 많은 이야기가 있다. 내 것은 딱 하나다. 하지만 진실이 없으면 치유도 없다”며 진실을 밝히기 위해 양복을 기증했다고 설명했다.

▲ 2018년 뉴저지에서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휩쓸고 간 의사당에 무릎을 꿇고 쓰레기를 치웠다가 큰 주목을 받았다. 민주주의가 무너졌다는 절망 속에서 드러난 김 의원의 행동은 미국인에게 회복의 희망을 안겨주었다./AP연합뉴스

2018년 뉴저지에서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휩쓸고 간 의사당에 무릎을 꿇고 쓰레기를 치웠다가 큰 주목을 받았다. 민주주의가 무너졌다는 절망 속에서 드러난 김 의원의 행동은 미국인에게 회복의 희망을 안겨주었다.



김 의원은 “스미스소니언 측이 내게 파란 정장을 기증해달라고 했을 때, 나는 이 정장이 얼마나 특별할 것 없는지 생각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때 입고 싶어서 세일 기간 구입한 기성품”이라고 전했다. 축하의 의미로 산 정장을 대선 결과를 확정하는 상하원 합동회의에 입고 가는 게 더 의미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지만, 뜻밖의 난입 사태가 벌어졌다고도 말했다.

▲ 김 의원은 “스미스소니언 측이 내게 파란 정장을 기증해달라고 했을 때, 나는 이 정장이 얼마나 특별할 것 없는지 생각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때 입고 싶어서 세일 기간 구입한 기성품”이라고 전했다. 축하의 의미로 산 정장을 대선 결과를 확정하는 상하원 합동회의에 입고 가는 게 더 의미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지만, 뜻밖의 난입 사태가 벌어졌다고도 말했다./앤디 김 의원 트위터

김 의원이 파란 정장을 마지막으로 입은 건 일주일 후인 1월 13일이었다. 이날 미 하원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표결이 진행됐다. 김 의원은 의사당 난입 때와 똑같은 옷차림으로 탄핵소추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하지만 정장을 볼 때마다 그날의 끔찍한 기억이 떠올랐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다시는 이 정장을 입지 않으리라 다짐했다. 정장을 버릴까도 생각했다. 그날의 사건과 분리할 수 없었다. 정장을 볼 때마다 끔찍한 기억만 떠올랐다. 그래서 정장을 옷장 깊숙이 숨겨두었다”고 전했다. 그러다 스미스소니언 요청을 받고 기증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 로이터 연합뉴스

김 의원은 “그 날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 혹자는 역사를 지우려 하지만 나는 계속 투쟁할 것이다.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그 날 일에 대한 이야기를 멈추지 않을 것이다. 정치권도 마음에 들지 않는 역사를 지우려고만 할 게 아니라, 이런 부끄러운 결과를 낳지 않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날의 이야기가 예쁘기만 할 수는 없다. 그래도 우리는 그 날을 돌아보며 개선될 것이고, 잘못을 바로잡을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게 될 것”이라며 진실을 드러내고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AP 연합뉴스

▲ 로이터 연합뉴스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은 지난 1월부터 의사당 난입 사건과 관련된 물품을 수집하고 있다. 폭도가 연방의사당을 점거한 사상 초유의 사건을 역사에 박제하기 위해서다.

박물관 측은 난입 사건 직후 CNN에 “이번 사태는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고통과 가능성을 모두 보여줬다. 미국 정치의 모든 측면을 기록해야 한다는 깊은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수집 물품에는 파손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명패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9·11테러 관련 물품 공식 보관소이기도 한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은 지난해 6월 인종차별 항의 시위(BLM) 관련 물건을 수집하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