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눈멀고 이상행동…미스터리 질병 감염된 새, 美서 확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AP 연합뉴스

미국 중부 전역에서 수개월 동안 원인을 알 수 없는 질병으로 새들이 시력 감퇴 및 상실되는 끔찍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메릴랜드와 버지니아, 웨스트 버지니아 등지에서 조류의 건강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질병이 확산하고 있으며, 현재는 델라웨어와 뉴저지,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인디애나에 걸쳐서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미국지질조사국에 따르면 미스터리한 질병에 감염된 새들은 평상시와 다르게 몸을 움직이는 증상을 보이며, 특히 눈에 각질과 분비물, 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나 시각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디애나 한 곳에서만 5월 이후 새 280마리가 감염 증상을 보였다. 버지니아에서는 5월 23~6월 30일 관련 질병에 노출된 새가 1400건에 달한다는 보고도 나왔다. 해당 질병에 노출된 조류는 유럽 찌르레기와 일반 찌르레기, 큰어치, 집참새 등으로 확인됐다. 이 새들의 공통점은 대체로 조류 참새목에 속한다는 사실이다.

▲ 자료사진 AP 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아직까지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다만 모이통이나 고인 물 등에 모인 새들이 질병을 옮길 수 있다고 판단하고, 주민들에게는 잠재적인 전염병이 종결될 때까지 새들에게 먹이를 주거나 야생 새를 데려다 키우는 행위 등을 삼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 질병에 걸린 것으로 추정되는 새로부터 반려새를 포함한 반려동물들을 보호해야하며, 아프거나 죽은 새를 길에서 확인할 경우 반드시 관련 기관에 신고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 전문가는 “사람들은 새, 특히 아파 보이거나 죽은 새를 만지지 말아야 하며, 만져야 할 경우 일회용 장갑을 끼고 죽은 새를 밀봉 가능한 비닐 봉지에 넣어 쓰레기통에 버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미국지질조사국은 “지금까지 질병이나 죽음의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 천연자원관리기관 및 국립공원관리국 등과 협력해 조류에게 퍼지고 있는 치명적인 질병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