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죽어가는 반려견 손수레에 싣고 해발 886m 정상까지 마지막 여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래브라두들(래브라도 리트리버와 푸들 교배종) 반려견 몬티는 프레스코의 둘도 없는 여행 친구였다. 영국 전역을 돌며 웬만한 산은 다 올라가봤다. 사우스웨일스주 최고봉 ‘펜이팬’도 여러 번 정복했다. 브레콘비컨스국립공원에 속한 펜이팬은 영국 남부에서 가장 뛰어난 경치를 자랑한다.

영국 런던 출신 카를로스 프레스코(57)가 죽어가는 반려견과의 마지막 여행지로 택한 곳은 다름 아닌 해발 886m 산 정상이었다. 7일 데일리메일은 프레스코가 지난달 10살 반려견 ‘몬티’와 이별 여행을 떠났다고 전했다.

래브라두들(래브라도 리트리버와 푸들 교배종) 반려견 몬티는 프레스코의 둘도 없는 여행 친구였다. 영국 전역을 돌며 웬만한 산은 다 올라가봤다. 사우스웨일스주 최고봉 ‘펜이팬’도 여러 번 정복했다. 브레콘비컨스국립공원에 속한 펜이팬은 영국 남부에서 가장 뛰어난 경치를 자랑한다.

▲ 문제는 움직일 기력도 없는 반려견을 어떻게 산 정상까지 데리고 가느냐였다. 프레스코는 한 가지 묘안을 떠올렸다. 반려견을 손수레에 태우고 등산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몬티의 병이 재발하면서 영원할 것만 같았던 둘의 모험도 위기를 맞았다. 암 병력이 있는 몬티는 백혈병 재발로 건강이 급격히 나빠졌다. 고령이라 버틸 힘도 남아 있지 않았다. 반려견의 죽음을 직감한 프레스코는 몬티가 가장 좋아했던 펜이팬으로의 이별 여행을 결심하기에 이르렀다.



문제는 움직일 기력도 없는 반려견을 어떻게 산 정상까지 데리고 가느냐였다. 프레스코는 한 가지 묘안을 떠올렸다. 반려견을 손수레에 태우고 등산한다는 계획이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몬티는 그간의 추억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가는 듯 주인이 끄는 손수레에 올라 묵묵히 경치를 감상했다.

▲ 어떤 이들은 몬티의 마지막 여정에 함께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프레스코는 “몬티가 탄 손수레를 함께 끌어도 되겠냐 물어왔다. 그렇게 여러 사람과 함께 손수레를 밀고 끌며 정상에 도착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손수레에 탄 반려견과 손수레를 끄는 주인의 모습에 등산객의 시선은 집중됐다. 처음에는 마냥 신기해하던 사람들도 반려견이 곧 세상을 떠날 처지라는 사실에는 눈시울을 붉혔다. 프레스코는 “호기심에 다가온 사람들은 악화된 몬티 상태를 보고 나와 똑같이 슬퍼했다. 난생처음 본 낯선 사람들이었지만 한마음으로 울어주었다”고 밝혔다.

어떤 이들은 몬티의 마지막 여정에 함께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프레스코는 “몬티가 탄 손수레를 함께 끌어도 되겠냐 물어왔다. 그렇게 여러 사람과 함께 손수레를 밀고 끌며 정상에 도착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 주인과의 추억이 깃든 산 정상에서 세상 풍경을 마지막으로 눈에 담은 몬티는 투병 18개월 만인 지난달 21일 프레스코 곁을 떠났다.

주인과의 추억이 깃든 산 정상에서 세상 풍경을 마지막으로 눈에 담은 몬티는 투병 18개월 만인 지난달 21일 프레스코 곁을 떠났다.

프레스코는 “여러 사람의 지지와 격려 덕에 몬티가 쓸쓸하지 않게 하늘로 갈 수 있었다”며 감사를 전했다. 또 “몬티 역시 여러 사람에게 위로와 감동을 선사하고 떠났다. 잠시 삶을 돌아보며 인생이 그렇게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 계기를 마련해주었다”고 반려견의 죽음을 애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