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모조리 깨부숴” 美 아시아계 주류 매장, 흑인 난동으로 초토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시아계 미국인 운영 주류 매장이 흑인 고객 난동으로 초토화됐다. 현지 매체 아시안던은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시의 한 주류 매장에서 난동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아시아계 미국인 운영 주류 매장이 흑인 고객 난동으로 초토화됐다. 현지 매체 아시안던은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시의 한 주류 매장에서 난동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댈러스경찰은 지난 6일 아시아계 소유 주류 매장에서 소란을 피우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매장 안은 이미 아수라장이었다. CCTV에는 한 흑인 여성 고객이 매대를 넘어뜨리고 물건을 집어 던지는 장면이 찍혀 있었다. 목격자는 “분실물 문제로 화가 난 여성이 물건을 모조리 집어 던졌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고객은 매장에 두고 간 휴대전화를 친구 편에 보내달라는 요구가 거절당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매장 측은 법적 책임 때문에 분실자가 직접 분실물을 찾아가야 한다고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휴대전화를 돌려받기 위해 다시 주류 매장을 찾은 고객은 번거롭게 두 번 걸음했다며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다.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며 매장 안을 뒤집어놓았다. 진열된 물건을 모두 부수고 깨뜨려 매장 안을 난장판으로 만든 고객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 현장에서 달아났다. 용의자 뒤를 쫓고 있는 댈러스경찰은 관련 영상을 공개하며 적극적인 제보를 독려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지만, 매장 측 피해 규모는 상당할 것으로 추측된다. 지난 5월 흑인 손님 난동으로 비슷한 피해를 본 노스캐롤라이나주 한인 편의점도 5만∼6만 달러(약 5600∼6800만원)를 날렸다.

이번 사건은 볼티모어 주류매장 벽돌폭행 사건 두 달 만에 벌어졌다. 지난 5월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는 주류 매장을 운영하던 60대 한인 자매가 50대 흑인 남성의 갑작스러운 벽돌 폭행으로 중상을 입은 일이 있었다. 사건 직전 다른 아시아계 운영 매장에서도 난동을 부린 사실이 드러난 용의자는 증오범죄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유죄가 인정될 경우 종신형에 처할 전망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