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백신 부작용 무서워 피하다…코로나로 숨진 美 여성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트리시아 존스의 모습

미국 중서부 미주리 주의 한 중년 여성이 백신 부작용이 두려워 접종을 피하다가 결국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뉴스위크 등 현지언론은 지난달 9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투병 끝에 사망한 미주리 주 그레인 벨리 출신의 트리시아 존스(45)의 사연을 보도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 수가 무려 62만 명에 달하는 상황에서 그의 사연이 언론의 주목을 받는 이유는 있다. 두 아이의 엄마인 존스는 백신 접종자 중 매우 드물게 나타나는 혈전(혈액 응고) 부작용과 같은 여러 뉴스를 접하고 백신 접종을 계속 주저해왔다. 특히 그의 모친인 데보라 카마이클이 올 봄 백신을 맞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고 이같은 생각은 더욱 굳어졌다. 모친은 "딸이 백신과 관련된 여러 부작용 관련 뉴스를 보고 접종을 매우 두려워했다"면서 "결국 접종을 망설이며 미룬 것이 최악의 선택이 됐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결국 이같은 결정은 최악의 결과를 낳고 말았다. 중학교에 다니는 존스의 아들이 지난 4월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이후 존스와 남편이 차례차례 감염된 것. 특히 존스의 병세는 악화돼 5월 초 병원에 입원했고 얼마 후 인공호흡기에 의지하는 상황이 됐다. 이후 조금씩 병세가 호전되는가 했으나 호흡기 건강이 나아지지 않아 결국 지난달 9일 세상을 떠났다.



이같은 안타까운 사연은 존스의 모친을 통해 뒤늦게 세상에 알려졌다. 모친은 "45세 나이의 딸을 잃게 될 것이라 꿈에도 생각치 못했다"면서 "백신 접종을 설득하지 못한 것이 너무나 아쉽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처럼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싶지 않다면 백신 접종을 제발 중요하게 생각해달라"고 강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