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야영 중인 텐트서 美 여성 끌어내 살해한 곰, 결국 사살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회색곰의 공격으로 숨진 피해 여성의 모습

최근 미국 몬태나주(州) 시골 마을인 오밴도 인근에서 야영하던 한 여성을 공격해 숨지게 회색곰이 결국 사살됐다.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P통신 등 외신은 연방 야생동물 직원들이 이날 자정이 넘은 직후 살인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회색곰 한 마리를 사살했다고 보도했다.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6일. 당시 캘리포니아 출신의 자전거 동호인인 여성 리아 데이비스 로컨(65)은 여행 중 시골 마을인 오밴도 인근에 일행들과 텐트를 치고 야영했다. 이후 갑자기 회색곰이 나타나 일행들을 공격하기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곰은 로컨을 텐트에서 끌어낸 뒤 공격해 숨지게 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 이후에도 문제의 곰으로 인한 피해는 이어졌다. 다음날에는 사고지역 인근 민가의 닭장을 습격했고 결국 연방 야생동물 직원들이 동원돼 덫을 놓고 사냥에 나선 끝에 사살하는데 성공했다.

▲ 회색곰을 잡기위해 연방 야생동물 직원들이 설치한 트랩. 사진=AP 연합뉴스

곰을 사살한 몬태나 주 야생동물 담당 직원인 그레그 레몬은 "사고 지역에서 약 3㎞ 떨어진 닭장에 곰이 접근하는 모습이 야간투시경으로 확인돼 사살했다"면서 "사고 목격자들이 밝힌 곰의 크기와 색깔 등을 볼 때 살인을 저지른 곰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당국은 숨진 여성의 살해 현장에서 발견된 DNA와 사살한 곰에게서 채취한 샘플을 비교해 살인 곰인지의 여부를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몬태나 주에서는 지난 4월에도 40대 남성이 회색곰으로부터 공격받아 부상을 입은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