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하늘서 본 美서부 산불, 거대 불기둥 활활…폭염과 가뭄 재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일 ‘백워스 복합단지 화재’가 발생한 캘리포니아주 래슨 카운티 도일 지역에서 주택 한 채가 불길에 휩싸였다./AP연합뉴스

사상 최악의 폭염과 가뭄으로 몸살을 앓는 미 서부 지역에서 산불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현지 보도를 종합하면 캘리포니아와 오리건, 콜로라도 등 미 서부 곳곳이 화염에 휩싸였다. 캘리포니아와 맞닿은 네바다주 북부 주민들까지 대피하고 있다.

미국 해양대기청(NOAA) 최첨단 기상위성 GOES-17에도 9일 저녁 미 서부를 장악한 산불이 포착됐다. 곳곳에서 피어오른 검은 연기와 붉은 화염이 선명했다. 위성 관측 결과와 현지 소방국 발표에 따르면, 10일 현재 캘리포니아주 플러머스 카운티와 래슨 카운티 일대 ‘백워스 파이어’는 223㎢를 태웠다. 진화율은 8%에 불과하다. 백워스 파이어 불길은 네바다 인접 지역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 미국 해양대기청(NOAA) 최첨단 기상위성 GOES-17에도 9일 저녁 캘리포니아와 오리건, 콜로라도를 덮친 산불이 포착됐다.

▲ 9일 ‘백워스 복합단지 화재’가 번진 캘리포니아주 래슨 카운티 도일 지역 일대./AP연합뉴스

오리건주 클래머스 카운티를 덮친 ‘부트레그 파이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이틀 만에 거세진 불길은 현재 311㎢ 규모로 커졌다. 올 들어 오리건주에서 가장 큰 산불이다. 콜로라도주 더글러스 카운티에서 발생한 ‘잭 파이어’ 역시 38㎢ 규모로, 진화율은 10%다.



지난달 29일 캘리포니아주 북부 시스키유 카운티에서 발생한 ‘파이어 토네이도’는 현재 미 서부 산불의 규모와 심각성을 보여줬다. ‘파이어 토네이도’는 화재로 뜨거워진 지표면 공기가 상층부 저기압과 만나 화염을 폭발적으로 끌어올리는 현상이다. 당시 산불 현장에서도 검은 연기가 불길과 함께 소용돌이치며 하늘로 치솟는 파이어 토네이도 현상이 나타났다.

▲ 지난달 29일 캘리포니아주 북부 시스키유 카운티에서 발생한 ‘파이어 토네이도’는 현재 미 서부 산불의 규모와 심각성을 보여줬다.

▲ 9일 캘리포니아주 플러머스 카운티 ‘백워스 복합단지 화재’ 현장./AP연합뉴스

이번 산불에서 폭염과 가뭄 등 이상기후는 불쏘시개 역할을 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는 현재 유례없는 폭염과 최악의 가뭄으로 고군분투 중이다. 9일 지구에서 가장 더운 곳으로 꼽히는 캘리포니아 데스밸리 지역 기온은 54.4도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44년 만에 최악의 가뭄을 맞아 58개 카운티 중 50개 카운티에 가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물 사용을 줄여달라고 당부한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소방당국의 고심도 깊어만 가고 있다. 현지 소방국 관계자는 폭염으로 삼림이 바싹 마른 데다 대기도 매우 건조해, 공중에서 뿌린 물이 산불 지역에 닿기도 전에 상당량 증발하고 있다고 진화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하지만 다음 주 또 다른 폭염이 예고돼 그로 인한 산불 피해도 더욱 커질 전망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