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딸이라서?…친모가 생매장한 아기, 마을 주민들이 구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123rf.com

인도 북부 비하르주의 한 마을 주민들이 생매장 당해 목숨을 잃을 뻔한 신생아를 구조한 사실이 알려졌다.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비하르 주 라키사라이 지역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집 인근에서 갓난아기의 울음소리를 들었다. 이상하게 여긴 주민은 울음소리가 들리는 장소 인근에서 한 여성이 도랑을 파는 것을 목격했다.

이 주민은 이웃들과 함께 아기 울음소리가 들리는 장소로 달려갔고, 이곳에서 도랑에 파묻힌 갓난아기를 구조했다. 당시 갓난아기는 담요로 감싸여 있었고, 담요 위로 무거운 벽돌까지 짓누르고 있었다.

담요와 벽돌에 짓눌린 채 도랑에 파묻혔던 아기는 의식을 잃을 상태였다. 마을 주민들은 아기를 안고 곧장 병원으로 달렸다. 현지 의료진은 아기가 생후 67일 정도로 추정되며, 병원에 실려왔을 당시 의식이 없었고 건강상태가 양호하지 못했지만, 현재는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인근에서 범인을 붙잡았다. 신생아를 산 채로 살해하려 한 사람은 다름 아닌 아이의 친모로 확인됐다. 현지 경찰은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이며, 일부 지역에서 여전히 깊게 자리잡고 있는 남아선호사상이 이번 사건의 원인일지 모른다는 추측을 내놓았다.

▲ 지난해 9월 영국 BBC 보도 캡쳐

▲ 지난 6월 인도 갠지스 강에서 나무상자에 넣어진 채 강가에 버려져 흘러내려가던 신생아가 한 뱃사공 덕분에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인도의 일부 빈민촌에서는 경제적인 이유 또는 여자아이와 저주를 연관시켜 딸을 유기하는 사례를 쉽게 볼 수 있다. 딸이 결혼할 때에는 혼수에 해당하는 결혼지참금(다우리)을 내야하는데다, 아들은 부모를 부양하며 가족의 명예를 높일 수 있지만 딸은 그렇지 않다는 이유 때문이다.



지난해 9월, 딸만 다섯인 인도의 한 남성은 아내 배 속에서 자라는 여섯 번째 아이의 성별을 미리 알기 위해 임신한 아내의 배를 가르는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다. 당시 부상한 아내는 병원으로 옮겨져 목숨을 구했지만, 태아는 사망했다.

지난 6월에는 나무상자에 담겨 인도 갠지스강에 버려졌던 생후 21일 된 여자아이가 한 뱃사공에 의해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지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