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유괴돼 “아빠 보고 싶어” 우는 6세 여아 구하는 美 경찰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괴돼 “아빠 보고 싶어” 우는 6세 여아 구하는 美 경찰관

현장에 출동하는 경찰관의 가슴에는 보디캠이라는 카메라를 부착하는데 때때로 여기에는 놀라운 순간이 기록된다. 이번에는 유괴범의 차에서 아빠가 보고 싶다며 우는 여자아이를 번쩍 안아 올리며 구하는 모습이 담겨 칭찬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ABC,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2일 켄터키주(州) 루이빌에서 자전거를 타고 놀던 6세 여아를 로비 윌트(40)라는 이름의 한 남성이 유괴했다.



윌트는 나중에 체포된 뒤 경찰 조사에서 “도로 근처에서 노는 아이를 발견해서 주위를 한 바퀴 돈 뒤 데려갔다”고 진술했다.

그런데 다행히도 몇몇 이웃 주민이 유괴 순간을 목격해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목격자 중에는 유괴범을 쫓아간 사람도 있지만 아이가 차에 타고 있어 놓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현지 경찰은 곧 바로 인근 여러 지역의 경찰과 공조하고 경찰견과 헬기까지 동원해 수색에 나섰지만, 사건은 뜻밖의 전개를 맞이했다.

윌트는 아이를 차에 태우고 운전하는 동안 아이가 계속 울어 달래보려고 했지만 잘 되지 않아 차츰 자신이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또 아이에게 큰 마음의 상처를 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시달린 윌트는 아이를 원래 있던 곳으로 데려다 주기로 결심하고 차를 돌렸다.

▲ 유괴범 로비 윌트의 체포 순간 모습.

▲ 유괴범 로비 윌트의 머그샷

그때 윌트가 돌아간 사건 현장으로 출동했던 조 킬링 경사는 차에서 내린 유괴범에게 권총을 겨누고 손을 들게 한 뒤 다른 경찰관이 지원을 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체포했다. 이때 유괴범을 발견했다는 연락을 받은 경찰관 중 제이슨 버바 순경도 현장으로 급히 출동했었다.

버바 순경은 현장에 도착해 순찰차에서 내려 윌트가 타고 있던 빨간색 차량을 향해 권총을 겨누며 “조수석 열어!”라고 강하게 지시했다. 그리고 뒷좌석 문을 열었는데 거기에는 유괴된 아이가 울고 있었다.

방금 전까지 고함을 치던 버바 순경은 그순간 “안녕! 괜찮아. 이리 오렴”이라고 상냥하게 말을 걸며 아이를 안아 올렸다. 자신도 네 아이의 아버지라고 밝힌 버바 순경은 아이를 다루는 데 익숙했던 것이다. 그래도 아이는 무사히 보호된 뒤에도 아빠가 보고 싶다며 공포와 혼란 속에서 울음을 그치지 않았다.

▲ 6세 여아를 구한 제이슨 버바 순경(왼쪽)과 유괴범을 체포한 조 킬링 경사의 모습.

이에 대해 현지 경찰은 “많은 사람의 협력 덕에 아이를 유괴된지 30분 안에 발견해 보호할 수 있었다. 아이의 주변 환경에 더욱더 신경 쓰고 낯선 사람을 쉽게 믿지 않도록 주의를 촉구하는 사례가 됐다”면서 “이런 위험은 현실 어디에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이가 다치기 전에 발견돼 정말 다행이다”, “‘아빠가 보고 싶다’며 우는 아이의 모습에 눈물이 났다”, “이웃 사람도 경찰도 훌륭하다” 등 칭찬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사진=루이빌경찰(LMPD)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