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차 막혀 짜증나” 운전 중 30m 강으로 뛰어내린 美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2일 미국 루이지애나주 KATC방송은 운전 중 지루함을 참지 못하고 다리 위에서 뛰어내린 남성이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았다고 보도했다.

극심한 교통체증에 지친 남성이 수심 30m 강물로 뛰어들었다가 가까스로 구조됐다. 12일 미국 루이지애나주 KATC방송은 운전 중 지루함을 참지 못하고 다리 위에서 뛰어내린 남성이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9일 루이지애나주 베이슨 대교에서 운전자 한 명이 뛰어내렸다. 다리 밑으로는 수심 30m 아차팔라야강이 흐르고 있었다. 미국에서 3번째로 긴 베이슨 대교에서는 이날 10중 연쇄 추돌사고가 발생해 극심한 정체가 빚어진 상황이었다. 2시간 동안 도로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던 운전자는 지루함을 참지 못하고 강물로 뛰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지미 이바 제닝스(26)는 "다리 밑을 내려다보니 강기슭까지 그리 멀지 않아 보였다. 수영이나 하다 헤엄쳐 돌아올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제닝스의 친구와 구경꾼들이 촬영한 영상에는 그가 도로를 가로질러 도움닫기 후 다리 난간을 넘어 강으로 뛰어내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물보라를 일으키며 강 속 깊이 들어갔다가 곧 수면 위로 올라와 허우적거렸다.



하지만 강은 생각보다 깊었고, 강기슭은 생각보다 멀었다. 결국 그는 하염없이 표류하는 신세가 됐다. 제닝스는 "내가 있던 베이슨 대교가 더는 보이지 않았다. 물살은 너무 거셌고, 수면과 마찰로 어깨도 다쳐 몇 번이나 익사 위기를 넘겼다. 이대로 죽겠구나 싶었다. 강을 떠다니며 신에게 용서를 빌었다"고 설명했다.

얼마 후, 그는 물살이 잦아든 틈을 타 필사적으로 헤엄쳐 인근의 작은 무인도에 다다랐다. 표류 3시간 만이었다. 살길을 찾아 발을 동동 구르던 그는 차에 함께 타고 있던 친구 신고로 수색에 나선 경찰 손에 구조됐다. 육지로 돌아온 그는 처음의 기세는 온데간데없이 지칠 대로 지친 모습이었다. 제닝스는 "돌아오는 보트에서 내가 얼마나 멀리 갔는지 깨달았다. 완전히 미친 짓이었다"고 후회했다.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그는 무단침입 및 공공피해 혐의로 기속된 상태다. 제닝스는 "다시는 그런 바보 같은 행동을 하지 않을 거다. 수영도 안 할 것"이라고 자신의 죄를 뉘우치는 한편, 목숨을 구해준 경찰과 구급대에 감사를 표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