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볼일 보러 바다 들어갔다가…상어에 물려 죽은 브라질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라질 남성이 소변을 보기 위해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상어에 물려 목숨을 잃었다. 11일 현지 매체 ‘더 리오 타임스’는 브라질 북부 페르남부쿠주의 한 해변에서 상어가 사람을 공격해 50대 남성 한 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브라질 남성이 소변을 보기 위해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상어에 물려 목숨을 잃었다. 11일 현지 매체 ‘더 리오 타임스’는 브라질 북부 페르남부쿠주의 한 해변에서 상어가 사람을 공격해 50대 남성 한 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지난 10일 페르남부쿠주 자보아탕 두스 구아라라페스시 피에다지 해변에서 마르셀로 로차 산토스(51)가 상어 공격으로 사망했다. 사고를 목격한 일행이 피투성이가 된 그를 끌어내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 지난 10일 페르남부쿠주 자보아탕 두스 구아라라페스시 피에다지 해변에서 마르셀로 로차 산토스(51)가 상어 공격으로 사망했다. 사고를 목격한 일행이 피투성이가 된 그를 끌어내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사망한 산토스는 화장실이 없는 해변에서 소변을 보기 위해 바다로 걸어 들어갔다가 변을 당했다. 일행 중 한 명은 “우리는 술을 마시고 공차기를 하고 있었다. 화장실이 없는 해변이었고, 소변이 마려워진 산토스는 바다에 뛰어들었다. 그런데 갑자기 비명이 들렸다. 고개를 돌려 보니 바닷물이 피로 물들어 있었다”고 밝혔다.



갑자기 나타난 상어의 무자비한 공격에 산토스는 오른손이 잘리고 허벅지에 큰 부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해변에는 인명구조요원이 있었지만 상어 공격을 막지는 못했다.

함께 바다에 있다가 상어 공격을 받은 다른 일행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일행은 “해변에 화장실이 없어 사망한 남성과 함께 바다로 들어갔다. 물이 허리춤까지 찼을 때 갑자기 상어가 산토스를 물었다. 바로 옆에 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 갑자기 나타난 상어의 무자비한 공격에 산토스는 오른손이 잘리고 허벅지에 큰 부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해변에는 인명구조요원이 있었지만 상어 공격을 막지는 못했다.사진은 12일 치러진 산토스의 장례 현장.

산토스를 물어 죽인 상어의 종류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현지언론은 황소상어(학명 Carcharhinus leucas)나 뱀상어(또는 호랑이상어, 학명 Galeocerdo cuvier)일 가능성이 높다는 추측을 내놨다. 두 마리 모두 백상아리와 함께 인간을 공격하는 대표적인 상어로 꼽힌다.

두 마리 중 공격 가능성이 높은 건 황소상어 쪽이다. 뱀상어는 성질이 난폭하여 사람을 공격하기도 하지만, 사람을 먹이로 여기지는 않아서 사람이라는 것이 확인되면 굳이 공격하지 않는다. 반면 얕은 해안이나 강에 서식하는 황소상어는 인간을 자주 위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사고 해변은 과거에도 상어 공격이 잦았던 곳이다. 보도에 따르면 과거 12건의 상어 공격이 사고 해변에서 있었다. 페르남부쿠주 전체 해변으로 범위를 넓히면 1992년 이후 62건의 상어 공격이 있었고, 25명이 사망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페르남부쿠주 수아페항구 건설로 상어 번식과 사냥에 지장이 생기면서 인간에 대한 공격도 늘어난 거로 보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