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멸종위기 바다표범 건드리고 줄행랑…美 신혼부부 비난 폭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난 미국 신혼부부가 멸종위기 바다표범을 건드렸다가 살해 협박까지 받았다. 13일 하와이 언론 ‘스타 어드버타이저’는 멸종위기 몽크바다표범에 손을 댄 신혼부부에게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난 미국 신혼부부가 멸종위기 바다표범을 건드렸다가 살해 협박까지 받았다. 13일 하와이 언론 ‘스타 어드버타이저’는 멸종위기 몽크바다표범에 손을 댄 신혼부부에게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루이지애나주 출신 스티븐과 라킨은 지난달 하와이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마우이섬 카팔루아에서 예식을 마친 두 사람은 하와이 북부 카우아이섬으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원시 풍경을 그대로 간직한 카우아이섬은 ‘쥬라기 공원’, ‘킹콩’ 등 할리우드 영화 촬영지로 유명하다. 울창한 밀림과 변화무쌍한 해변은 다양한 동식물의 터전이다. 멸종위기 몽크바다표범도 이곳 카우아이섬에 여럿 서식한다.

하지만 일부 관광객의 무지한 행동은 몽크바다표범의 삶에 위협이다. 스티븐과 라킨 부부도 그 중 하나였다.

카우아이섬을 찾은 두 사람은 해변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몽크바다표범을 손으로 만지고 사진 촬영을 시도했다. 남편 스티븐이 촬영하고 아내 라킨이 자신의 SNS에 직접 올린 영상에는 웅크린 몽크바다표범에게 손을 올린 라킨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한가롭게 누워있던 바다표범은 심기가 불편해진 듯 고개를 돌려 라킨의 손을 물려 했고, 놀란 라킨은 비명을 지르며 잽싸게 도망쳤다.

해당 영상은 즉각 하와이 주민들의 분노를 촉발했고, 야생동물을 함부로 만졌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남편은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내가 살해 협박까지 받았다”며 불안함을 드러냈다. 이어 “우리는 동물 애호가다. 어떤 동물도 다치게 하거나 위협하거나 겁주려고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연방법상 몽크바다표범을 만지거나 괴롭히는 행위는 5년 이하의 징역과 5만 달러(약 57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는 C급 중범죄다. 미국해양대기청(NOAA)은 최소 15m 거리에서 몽크바다표범을 볼 것을 권고한다.

▲ 지난해 1월 하와이 오아후섬 해변에서는 한 남성 관광객도 몽크바다표범을 때리고 도망갔다가 미국해양대기청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남편은 “몽크바다표범을 처음 봤고, 멸종위기종에 관한 법률을 알지 못했다. 이번 실수를 통해 많은 교훈을 얻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논란이 일자 조사에 착수한 미국해양대기청은 이들 부부에게 벌금을 부과했다. 다만 정확한 액수는 밝히지 않았다. 관련 보도 이후 남편은 “주민들 기분을 상하게 했다면 진심으로 사과한다. 현지 문화나 생활방식을 무시하려던 게 아니”라고 밝히고, “그 누구도 화나게 할 의도는 없었다. 하와이 문화를 존중한다”며 재차 용서를 구했다.

멸종위기 몽크바다표범은 하와이 북서부 섬에 약 1100마리, 하와이제도 주요 섬에 300마리가 서식하고 있다. 몸무게는 250㎏에 달한다. 좀처럼 보기 어려운 거대 바다표범이다 보니 호기심을 갖는 관광객이 많다. 지난해 1월 하와이 오아후섬 해변에서도 한 남성 관광객이 몽크바다표범을 때리고 도망갔다가 미국해양대기청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