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500㎞ ‘코로나 차단 장벽’으로 미얀마·베트남 막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당국이 베트남과 미얀마, 라오스 등의 국가와 국경을 맞댄 지역에 세우고 있는 총 500km 규모의 코로나19 차단 장벽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접경 지대를 따라 수백 ㎞에 달하는 장벽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미얀마와 베트남, 라오스 등지와 인접한 중국 윈난성은 불법으로 국경을 넘는 사람들과 이들로부터 확산될지 모르는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접경지대를 따라 장벽을 구축했다.

중국에서는 최근 몇 개월 간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보고됐으며, 특히 미얀마 등지와 국경을 공유하는 윈난성에서도 해외 유입 사례가 꾸준히 발생해왔다. 이에 윈난성의 루이리 지역에는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총 4차례의 개별 봉쇄 명령이 떨어지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국은 나무가 우거진 숲과 언덕, 들판과 강을 가로지르는 500㎞ 길이의 장벽 건설을 이어가고 있다. 금속 울타리와 철조망, 감시 카메라 등이 설치된 장벽과 더불어, 개와 드론을 이용해 불법으로 월경하는 외국인을 감시하기 시작했다.

동시에 자경단 순찰대 수 천 명을 모집해 순찰도 강화했다. 이 지역은 평소 인신매매 및 마약 밀매에도 악용돼 왔는데,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는 미얀마 등지에서 불법 밀입국자가 국경을 넘자 이를 폐쇄하기 위한 본격적인 조치에 들어간 것으로 해석된다.

▲ 중국 당국이 베트남과 미얀마, 라오스 등의 국가와 국경을 맞댄 지역에 세우고 있는 총 500km 규모의 코로나19 차단 장벽

윈난성에서 활동하는 한 자경단원은 SCMP와 한 인터뷰에서 “장벽에는 동작과 소리를 감지하는 센서가 장착돼 있고, 인공지능(AI)이 사람이 아닌 동물이나 바람 소리 등을 걸러내고 있다”면서 “센서가 작동하면 고감도의 적외선 카메라가 움직임을 촬영하고, 이를 통제센터에서 살필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밀입국자들이 ‘코로나19 차단 장벽’이 설치된 땅 위가 아닌 땅 아래로 굴을 파 월경하거나, 장벽을 뛰어넘을 수 있는 사다리를 이용하는 사례도 있어 장벽의 실효성에 의문을 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국은 지난 3월 말 미얀마와 접경지대에서 불법입국자 5000여 명을 체포한 뒤 국경 밖으로 돌려보내는 등 코로나19 차단 장벽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판단한다.

SCMP는 “이 장벽을 만리장성이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미국-멕시코 국경 장벽에 비하긴 어렵다. 하지만 윈난성과 인접국인 미얀마, 베트남, 라오스 등의 국가에서 상대적으로 용이하게 밀입국 통로로 써온 해당 지역이 코로나19로 중국의 골칫거리가 됐다는 사실을 알려준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