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극 언제까지…6세 아이, 美 패스트푸드점서 총에 맞아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건이 발생한 워싱턴DC의 한 패스트푸드점

미국의 한 패스트푸드점 앞에서 또 한 건의 충격적인 총기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6세 어린이 한 명이 사망하고 성인 5명이 부당을 당했다.

현지 언론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16일 밤 11시경 워싱턴DC의 파파이스 매장 인근에서 총성이 울렸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을 때, 현장에 있던 6세 소녀는 이미 사망한 후였다.

성인 남성 3명과 여성 2명도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현재 건강 상태는 확인되지 않았다.

현지 경찰은 총기를 난사하고 현장을 도주한 용의자를 쫓고 있지만, 정확한 인상착의조차 파악되지 않고 있다. 다만 당시 용의자 또는 용의자들이 검은색에 가까운 짙은 색의 자동차를 타고 있었다는 사실만 확인됐다.

워싱턴DC 당국은 ”총에 맞은 6세 어린이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선고를 받았다. 사망한 6세 어린이 희생자와 가족에게 조의를 표한다“면서 ”도심에서 일어나는 그 어떤 총격도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는 총격에 영향을 받거나 희생되는 어린이들에 대한 신고 전화를 매우 많이 받고 있다“면서 ”(현장에서 도주한) 용의자들을 재판에 넘길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제보를 호소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봉쇄가 완화되면서, 미국 각지에서는 총격사건 및 총기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맥도날드 매장 드라이브스루 구역에서 7세 어린이가 차 안에 있다가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같은 달 코네티컷에 사는 3세 아이는 어머니가 운전하는 차량을 타고 지나가다가, 옆 차선을 달리던 차량에서 마구잡이로 쏜 총에 맞아 목숨을 잃었다. 총기사고도 빈번하게 발생한다. 지난 4월 텍사스주에서는 생후 8개월 된 아기가 세 살배기 남자 형제가 쏜 총에 맞아 숨지는 비극도 발생했다.



한편 미국 내 모든 총기 사고 정보를 기록하는 비영리단체 ‘총기 폭력 아카이브’에 따르면 올해 1~4월 18일 기준 미국에서 총기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5553명이다. 희생자 가운데 11세 이하 어린이는 90명, 12~17세 청소년도 323명에 달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무차별 총기 사고로 인해 총기 규제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가 커짐에 따라 총기 규제를 주제로 의원들과 회동을 가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불법적인 총기의 규제뿐만 아니라 주류, 담배, 총기 등의 판매자들이 허가증을 취득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