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호치민 한국 기업, ‘텐트생활’하며 공장 운영 안간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근로자들이 공장 안에서 숙식하거나, 회사 인근 정해진 숙박 장소에서 출퇴근하는 경우라야 공장 운영이 가능하다. 최근 나날이 확진자가 급증하는 호치민 공단 지역의 현실이다.

삼성전자, LG, 효성을 비롯한 한국 기업들이 대거 포진해 있는 호치민 사이공하이테크파크(SHTP)와 동나이성, 봉따우 바리아성, 빈증성 지역도 예외가 아니다. 이로 인해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제조업체 직원들은 호치민시에 거주하는 가족과 떨어져 공장 인근 호텔에서 거주하거나, 아예 공장 안에서 텐트 생활을 하고 있다.

호치민시 비즈니스 협회에 따르면, 산업 단지 및 제조 구역 내 556개 기업 중 353곳이 시 당국의 명령에 따라 근로자들이 공장 안에서 먹고, 자고, 일하고 있다. 제조업 특성상 하루라도 공장 운영이 중단되면 손실 규모가 막대하기 때문에 공장을 원활하게 운영하기 위해선 이같은 조치를 따를 수밖에 없다.

삼성전자는 최근 현지 공장에서 48명의 확진자가 발생, 공단 입주 기업에서 750명의 확진자가 나오자 모든 공장에 대해 직원 출퇴근을 금지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을 별도 시설에 격리하고, 생산 라인은 계속 가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처럼 강력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호치민을 비롯해 인근 공단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나날이 늘고 있다. 17일 베트남 전역의 신규 확진자 3718명 중 2786명이 호치민에서 발생했다. 열악한 의료 환경과 낮은 백신 접종률로 인해 강한 변이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물리적 봉쇄로 대응하고 있는 현실이다.



베트남 당국은 호치민시, 롱안, 빈증, 동나이 등 16개 성,시에 19일부터 최고 방역 수준인 '16호 지시령'을 14일간 연장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9일 1차 시행에 이은 연장 조치로 8월2일까지 16호 지시령이 적용된다.

16호 지시령이 시행되면 외출이 전면 금지된 가운데 생필품, 의약품 구매 시만 예외적으로 외출을 허용한다. 2인 이상 모임 금지, 대중교통 운행 중단, 음식점 영업은 물론 포장 배달도 금지한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