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일반

제프 베조스의 우주여행 후기 ‘오버뷰 이펙트’.. “연약한 지구에 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와 월리 펑크가 블루오리진 우주선으로 한 우주여행에서 돌아온 직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출처: Blue Origin)

우주여행에서 돌아온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는 "연약한 지구에 감사한다"는 자신의 오버뷰 이펙트(overview effect)를 표현했다. 오버뷰 이펙트란 우주에 나가 지구를 돌아보고 겪는 인식의 변화를 일컫는 것인데, 우리말로는 '조망효과’라 한다. 

지구촌 최대의 갑부인 제프 베조스는 7월 20일(현지시간) 자신이 설립한 우주개발업체 블루오리진이 만든 로켓을 이용해 다른 세 사람과 함께 고도 107km 상공까지 올라가 3분간 무중력 상태를 체험하고 무사히 돌아왔다. 그는 로켓 타기와 우주선 내의 미세중력 상태를 즐겼지만, 그보다도 우주에서 본 지구가 너무나 연약하게 보였다고 것이 가장 큰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주에서 지구로 귀환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나에게 가장 깊은 영향을 미친 것은 우주에서 지구를 바라보고 지구의 대기를 관찰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구상의 생명을 보호하는 공기의 층은 지상에서 볼 때는 상당히 두터워 보인다. 그러나 사실 대기층의 두께는 지구 지름의 1천분의 1에 불과하며, 이는 지구가 사과라면 대기층은 아주 얇은 껍질에 지나지 않는다는 뜻이다. 

베조스는 대기의 온실 가스 오염에 대해 언급하며 "지구 대기는 위로 올라가면 실제로 엄청나게 얇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아주 작고 연약한 존재"라고 말하면서 "우리가 지구를 돌아다닐 때 우리는 지구를 손상시키고 있는 것이며, 그것을 머리로만 인식하는 것과 직접 눈으로 보는 것은 전혀 다르다"고 덧붙였다.

베조스는 그 연약한 지구 껍질과 곤경에 처한 지구를 보호하기 위해 몇 가지 조치를 취했다. 예를 들어, 작년에 그는 기후 변화에 맞서 싸우고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데 전념하는 베조스 지구기금(Bezos Earth Fund)의 창설을 발표했으며, 이를 실행하기 위해 100억 달러를 내놓기로 약속했다.

나아가 지금부터 그는 이 프로젝트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시간은 최근 그가 아마존의 CEO에서 물러난 후 확보한 시간이다.

또한 베조스는 기자회견에서 지구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인 사업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히면서, 그 구체적인 내용은 앞으로 채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블루오리진의 장기 목표에는 강력한 환경적 요소가 포함되어 있다고 베조스는 강조했다.

장기적으로 이 회사는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우주에서 거주할 수 있는 우주 정착촌을 만들어 지구 밖 경제를 구축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한다. 실제로 블루오리진은 대부분의 자원 추출 및 중공업을 지구 밖으로 이동시켜 지구를 더 이상 파괴하거나 토양과 공기, 물을 오염시키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월리 펑크, 마크 베조스, 올리버 데먼이 우주선 안의 미세중력 상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출처=Blue Origin)

이러한 대담한 꿈을 현실로 바꾸는 것은 오늘과 같이 준궤도 우주 관광선인 뉴 셰퍼드의 유인 발사와 같이 비교적 작은 단계에서 시작된다고 베조스는 강조한다.

'인류와 지구 보호'에 베조스의 대한 관심은 아마존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행보에서도 드러난다. 아마존은 204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한 '아마존 기후서약'에 서명하고, 100개 이상 기업의 참여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우리 아이들이 미래를 건설할 수 있도록 우주로 가는 길을 만들 것"이라면서 "우리는 지구상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렇게 해야 한다. 이것은 탈출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구는 태양계에서 유일하게 최선의 행성이다. 우리는 태양계 모든 행성들에 로봇 탐사선을 보냈다. 나는 지구가 최선의 행성임을 장담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지구를 돌봐야 한다"면서 "당신이 우주에 가서 그것이 얼마나 약한 존재인지를 실감할 때, 그것을 보호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자각을 얻을 것이다. 우리가 지금부터 하려는 일은 바로 이것에 관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광식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