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니 코로나 감염자, 부인 신분으로 위장해 여객기 탑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P 연합뉴스

코로나19에 감염된 인도네시아의 한 남성이 부인의 신분으로 위장하고 국내선 여객기를 탄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부인의 신분증을 도용해 여객기를 탄 남성이 추후 PCR 검사 결과 양성으로 드러나 자가격리 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18일. 당시 DW라는 이름으로만 공개된 인도네시아 남성은 자카르타에서 출발해 테르나테로 향하는 저가항공 시티링크 국내선 여객기에 탑승했다. 그는 탑승 당시 부인의 이름으로 된 티켓과 신분증 그리고 PCR 검사 결과지와 백신 접종 확인증을 들고 수속 과정을 유유히 통과했다.

그가 다른 신분증을 들고 여객기 탑승이 가능했던 이유는 베일로 얼굴 전체와 전신을 가리는 니캅을 착용했기 때문으로 알려졌지만 뻥 뚫린 여객기 탑승과정과 방역의 허술함은 그대로 드러났다.



그의 꼬리가 잡힌 것은 비행 중 화장실에서 니캅을 벗은 것을 승무원이 발견하면서다. 이후 그는 신고를 받고 도착지인 테르나테 공항에 대기 중이던 관계자들에게 인계됐으며 PCR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진됐다. 현지 경찰은 "문제의 남성은 현재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며 당국의 조사를 받고있다"면서 "향후 이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관리 감독을 더욱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3일 인도네시아 보건부에 따르면 확진자는 전날 4만9509명이 추가돼 누적 303만3339명, 사망자는 1449명 늘어나 누적 7만932명으로 집계돼 인도네시아는 최악의 확산세에 시달리고 있다. 누적 확진자 수가 300만명을 넘어선 국가는 인도네시아를 포함해 14개국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