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난 코끼리 발에 짓밟힌 청년 사망…멀기만 한 공생의 길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의 한 청년이 코끼리에 짓밟혀 목숨을 잃었다. 28일 현지 유력 매체 아마르줄라는 군중 도발에 화가 난 코끼리가 무리를 이탈, 공격을 가하면서 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인도의 한 청년이 코끼리에 짓밟혀 목숨을 잃었다. 28일 현지 유력 매체 아마르줄라는 군중 도발에 화가 난 코끼리가 무리를 이탈, 공격을 가하면서 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25일 인도 동북부 아삼주 골라가트의 한 도로에 30여 마리 코끼리가 나타났다. 암컷 우두머리를 뒤따르는 코끼리떼 사이로는 새끼들도 몇 마리 눈에 띄었다. 먹이를 찾아 대이동에 나선 코끼리 무리는 차례로 도로를 지나 건너편 숲으로 향했다.

▲ 25일 인도 동북부 아삼주 골라가트의 한 도로에 30여 마리 코끼리가 나타났다. 암컷 우두머리를 뒤따르는 코끼리떼 사이로는 새끼들도 몇 마리 눈에 띄었다. 먹이를 찾아 대이동에 나선 코끼리 무리는 차례로 도로를 지나 건너편 숲으로 향했다.

마침 도로에 나와 있던 주민 여럿은 코끼리떼를 요란스럽게 맞이했다. 마을 청년들이 합세하면서 코끼리떼를 에워싼 군중은 순식간에 불어났다.

혹여나 코끼리떼가 민가로 향할까 우려한 주민들은 옷가지를 휘두르며 코끼리떼를 몰아붙였다. 청년들은 신발까지 벗어들고 코끼리떼를 주시했다.

다행히 코끼리떼의 대이동은 별 탈 없이 끝나는 듯 보였다. 그런데 무리 중 마지막으로 길을 건너던 코끼리 한 마리가 갑자기 무리를 이탈, 군중을 향해 돌진하기 시작했다.

▲ 혹여나 코끼리떼가 민가로 향할까 우려한 주민들은 옷가지를 휘두르며 코끼리떼를 몰아붙였다. 청년들은 신발까지 벗어들고 코끼리떼를 주시했다.

현지언론은 군중 도발에 화가 난 코끼리가 무리를 이탈한 후 주민들에게 달려들어 1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경찰이 공개한 영상에는 무리 중 마지막 한 마리가 갑자기 왼편으로 방향을 틀어 군중을 향해 돌진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놀란 주민들은 황급히 달아났고, 이 과정에서 발을 헛디뎌 넘어진 청년 1명이 코끼리에게 짓밟혀 사망했다.



넘어진 청년은 자신에게 달려드는 코끼리를 피해 도랑으로 몸을 피했지만 불행히도 사고를 피하지는 못했다. 잔뜩 약이 오른 코끼리 발에 최소 4차례 짓밟혀 결국 숨을 거뒀다. 무자비하게 청년을 짓밟은 코끼리는 곧장 발길을 돌려 무리에 합류했다.

인도코끼리를 포함한 아시아코끼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 멸종위기(EN)종으로 올라 있다. 특히 아시아코끼리 대부분을 차지하는 인도코끼리는 1930년대~1940년대 개체 수가 절반으로 급감해 1986년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됐다.

▲ 무자비하게 청년을 짓밟은 코끼리는 곧장 발길을 돌려 무리에 합류했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에 생존해 있는 인도코끼리는 3만8000마리에 불과하다. 그중 2만7000마리~3만1000마리는 서식지 감소와 환경 파괴로 아사 직전이다. 인도에 서식하는 아시아코끼리 역시 기후변화와 서식지 감소로 설 자리를 잃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먹이를 찾아 민가로 내려온 코끼리와 사람 간 충돌도 잇따르고 있다. 인도에서는 매년 500명이 코끼리에게 깔려 죽는다. 지난달 자르칸드주에서는 수컷 코끼리 한 마리가 마을을 돌며 주민을 공격해 무려 16명이 목숨을 잃었다. 사고가 난 골라가트에서도 지난달 10살 소년이 야생 코끼리에게 짓밟혀 사망했다.

하지만 인간과 코끼리의 갈등 속에서 희생되는 건 코끼리도 마찬가지다. 인도에서는 매년 80~100마리의 코끼리가 인간과의 갈등 끝에 목숨을 잃고 있다. 물론 고추나 레몬, 생강 등 코끼리가 싫어하는 작물을 심고 경작지 주변에 도랑을 파는 등 인간의 영역을 지키려는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코끼리 서식지와 이동 통로인 숲을 보존하고 복원하지 않는 이상, 인간과 코끼리의 충돌은 불가피해 보인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