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장관 멱살잡고 폭행…타지키스탄 대통령 일가 코로나로 줄초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앙아시아 타지키스탄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찮다. 에모말리 라흐몬(69) 대통령 일가도 줄초상을 치르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앙아시아 타지키스탄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찮다. 올해 초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했을 만큼 견고했던 방역 장벽은 델타 변이 앞에 무너졌다.

에모말리 라흐몬(69) 대통령 일가도 줄초상을 치르고 있다. 대통령의 두 딸과 사위, 처남 등 친인척 10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가운데 대통령의 장모와 여동생이 2주 간격으로 잇따라 사망했다. 지난 5일 대통령의 장모 우즈벡비 아사둘로예바(88)가 사망한 데 이어, 20일에는 대통령의 여동생 쿠르반비 라흐므노바(64)가 숨을 거뒀다. 라흐므노바의 공식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현지언론은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임을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

어머니 라흐므노바가 사망하자 아들 셋은 보건 장관 멱살을 잡았다. 대통령의 조카이기도 한 이들은 20일 어머니 사망 직후 보건 장관 자몰리딘 압둘로조다를 불러다 주먹 세례를 퍼부었다. 홀무하마드 라힘조다 대통령 의료원장과 의료진, 다른 보건 당국 관계자들도 집단 구타했다. 폭행을 당한 장관과 관계자들 모두 중상을 입었다.

특히 압둘로조다 장관은 크게 다쳐 26일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보건부 차관은 기자회견 불참이 구타설과 관련이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타지키스탄 보건 당국은 대통령 여동생 치료를 위해 독일과 러시아, 우즈베키스탄의 의료 전문가들까지 초청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라흐몬 대통령은 지난 1월 의회 연설에서 “타지키스탄에 코로나19는 없다”고 선언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인구 975만의 타지키스탄에서는 올해 1월 10일까지 총 1만330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누적 사망자는 90명에 그쳤다. 나름 초기 방역에 성공했다고 자부했던 타지키스탄은 그러나 델타 변이에 무너졌다.

▲ 대통령의 조카들은 20일 어머니 사망 직후 보건 장관 자몰리딘 압둘로조다(사진)를 불러다 주먹 세례를 퍼부었다.

6월 들어 하루 수십 명씩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더니, 최근 2주 사이에는 850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현지에서는 공식 집계보다 감염자가 훨씬 많다는 증언이 SNS를 타고 번지면서 불안이 가중됐다.

이런 상황에서도 타지키스탄 당국은 열사병과 혼동했을 가능성을 언급하며 재유행을 부인했다. 그러다 지난 26일에서야 델타 변이가 러시아를 거쳐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내놔 불신을 키웠다.

1991년 구소련 해체에 따라 독립한 타지키스탄은 인권탄압과 대통령 친인척 비리로 국제사회의 끊임없는 지탄을 받아왔다. 라흐몬 대통령은 2011년 시사 주간 ‘타임’이 선정한 10대 독재자에 북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그럼에도 라흐몬 대통령을 향한 타지키스탄 국민의 지지는 전폭적이다. 독립 후 내전 기간에 집권한 라흐몬 대통령은 1994년 당선 후 1999년, 2006년, 2013년 대선에서 연이어 재선됐으며, 5기 집권을 위한 지난해 대선에서도 90% 이상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2016년 헌법 개정 국민투표를 통해 자신의 대통령직 임기 제한을 없애고 종신 집권의 길을 연 라흐몬 대통령은 이로써 다시 7년간 타지키스탄을 지배하게 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