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돌파감염 있어도 백신 맞아야 하는 이유…폐 사진 비교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왼쪽은 백신 접종 후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의 폐 X레이 사진, 오른쪽은 백신을 맞지 않은 상태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의 폐 X레이 사진

전파력이 강한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서 기승을 부리면서 돌파 감염(정해진 백신 접종 횟수를 마치고 2주간의 항체 생성 기간이 지난 후에도 감염되는 경우)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백신 효용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까지 제기하고 있지만, 백신이 돌파 감염 상황에서도 중증도를 낮춰준다는 사실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대학병원 특수치료시설(ICU) 소속 가산 카멜 박사는 최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돌파 감염된 환자와, 백신을 맞지 않은 코로나19 환자의 폐 X레이X-Ray) 비교 사진을 공개했다.

▲ 백신을 맞지 않은 상태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의 폐 X레이 사진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환자의 폐 X레이 사진은 온통 하얗고 뿌옇다. 폐의 불투명도가 높다는 것은 바이러스가 폐에 가득 차 있으며 폐로 공급되어야 하는 산소가 부족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폐에 몰린 박테리아와 점액, 분비물 등으로 폐가 뚜렷하게 보이지 않는다.

반면 백신을 맞았지만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의 폐는 산소가 원활하게 공급되고, 바이러스의 양도 거의 없는 깨끗한 모습이다.

카멜 박사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기저질환 등으로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을 제외하고,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코로나19 환자는 약물치료 및 인공호흡기, 호흡을 위한 삽관 등의 생명유지 장치를 필요로 할 수 있지만, 이에 비해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집중 치료가 필요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 백신 접종 후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의 폐 X레이 사진

이어 “백신이 만들어내는 차이를 보여주기 위해 이 X레이 사진들을 공개했다”면서 “이 사진들이 아직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을 설득하는 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 마스크를 원치 않는 사람이라면 인공호흡기는 더더욱 쓰고 싶지 않을 것”이라며 백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미국에서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사람이 코로나19 돌파 감염을 겪는 경우는 1% 미만으로 확인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 내 전체 백신 접종자 1억6300만 명 중 약 6600명만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는 돌파 감염을 겪었다. 또 돌파 감염으로 사망에 이른 경우는 완전 접종자의 0.001%에 불과했다.

그러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일부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자도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마스크 의무화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워싱턴대학 건강측정평가연구소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8월 중 14만 명에서 최대 30만 명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