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평생 가족 위했는데”…LA 거주 91세 한인 할머니, 뺑소니로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0년전 고향인 한국을 떠나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이민을 떠났던 91세 한인 할머니가 현지시간으로 2일 뺑소니 사고를 당해 세상을 떠났다. 사진은 사고 직전 할머니와 가해 픽업트럭의 모습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해 온 91세 한인 할머니가 끔찍한 뺑소니 사고를 당한 뒤 결국 세상을 떠났다. 경찰과 유가족은 보상금까지 내걸며 범인을 쫓고 있다.

현지 지역방송인 KTLA의 3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2일 오전 7시경 로스앤젤레스 유니버시티 파크 인근을 산책하던 노인이 뺑소니 사고를 당했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 노인은 30년 전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이민을 간 뒤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해 온 한인인 김순(91)할머니로 확인됐다.

▲ 미국으로 이민을 떠나 30년간 LA에 거주하다 뺑소니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김 할머니.

로스앤젤레스 경찰이 사고 발생 다음 날인 3일 공개한 영상은 평화롭던 김 할머니의 아침을 산산조각 낸 뺑소니 현장의 처참함이 그대로 담겨 있다. 당시 할머니는 보행 보조 장치에 의지해 천천히 길을 걷고 있었다. 그때 화물을 실은 픽업트럭 한 대가 다가왔고, 운전자는 차량 뒤쪽에 있던 할머니를 확인하지 않은 채 거칠게 후진했다.

후진하는 트럭에 치인 할머니는 그 자리에서 쓰러졌고, 운전자도 이를 인지한 듯 곧바로 트럭에서 내렸다. 하지만 이후 운전자는 어떤 응급처치나 신고도 하지 않았다. 그저 3분가량 주위를 두리번거리더니 다시 차량에 올라타 유유히 현장을 빠져나갔다.

김 할머니는 쓰러진 채 도로에 방치돼 있다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세상을 떠났다.

▲ 미국으로 이민을 떠나 30년간 LA에 거주하다 뺑소니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김 할머니(사진 아래)와 할머니의 손자 조 씨(사진 위)

 

유가족은 “그는 30년 전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민 온, 사랑하는 어머니이자 할머니였다”고 말했다. 할머니의 손자인 조 씨는 “할머니의 가장 큰 사랑은 가족이었고, 그런 가족을 잘 보살피기 위해 열심히 일하셨다. 또 가족을 위해 손수 음식 만드는 것을 매우 좋아하셨다”며 추모했다.

한편 현지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해당 지역을 자주 오가는 픽업트럭 운전자나 사고 발생 지역 내 같은 차종을 소유한 주민 등을 찾고 있다. 실제로 영상을 본 현지 주민들이 “동네에서 자주 봤던 익숙한 차량”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용의자의 신원 확인, 체포 및 유죄 판결로 이어지는 결정적인 정보를 제공한 사람에게 최대 5만 달러(약 5730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겠다며 적극적인 제보를 독려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