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포토+] ‘올림픽 발상지’로 향하는 화마...그리스 산불 현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올림픽 발상지’ 올림피아의 유적지로 접근하는 그리스 대형 산불. AFP 연합뉴스

그리스가 섭씨 40도를 넘는 폭염에 이어 초대형 산불로 신음하는 가운데, 올림픽 기원지인 올림피아 인근 올림픽 아카데미도 위협을 받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니코스 하르달리아스 그리스 시민보호부 차관은 지난 24시간동안 그리스에서는 118건의 산불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중 한 곳은 올림픽의 발상지인 올림피아다.

▲ 그리스가 연일 폭염과 초대형 산불로 몸살을 앓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기원전 776년부터 4년 마다 개최되고 있는 올림픽의 발상지인 이곳에는 크고 작은 유적물이 위치해 있다. 현재 산불은 유적지 인근을 에워싸며 진격 중이며, 소방당국은 유적지 피해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올림피아에 투입된 소방관은 100여명이며, 헬기 3대와 수폭기 2대가 동원돼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현재 올림픽이 열리는 일본 도쿄에서 약 9700km 떨어진 올림픽의 발상지가 산불로 위협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테네 북부 에비아섬에선 주민 90명이 배를 타고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소방관 3명이 화상을 입었으며, 일부 가옥과 숲도 소실됐다.

▲ 그리스가 연일 폭염과 초대형 산불로 몸살을 앓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이번 산불은 34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폭염으로 시작됐다. 그리스 기상청은 지난 2일 그리스 중부 프티오티스주(州) 일부 지역의 한낮 최고 기온이 46.3℃까지 올라 역대 최고 기온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수도 아테네는 지난달 29일부터 하루를 제외하고 매일 한낮 최고기온이 40℃를 넘었다.

▲ 그리스가 연일 폭염과 초대형 산불로 몸살을 앓고 있다. AFP 연합뉴스

더 큰 문제는 오는 주말까지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는 기상 관측이다. 폭염으로 전력 공급도 비상이 걸렸다. 아테네 일부 지역의 경우 전력 공급이 ‘위험’ 수준에 도달했다.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는 2일 “오후 시간대와 저녁 시간대 전력 사용을 줄여달라”고 호소했다.



폭염으로 인한 산불 피해가 잇따르는 곳은 그리스 만이 아니다. 인근 국가인 터키와 이탈리아, 알바니아 등지도 대규모 산불로 신음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터키 남부 안탈리아주와 물라주 등지에서 발생한 산불은 아직도 진화되지 않고 있다. 8명이 숨지고 1만 명이 넘는 주민들이 대피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