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백신 안 맞으면 나처럼…” 산소마스크 쓴 남성의 뒤늦은 후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에 감염돼 산소마스크를 쓸 정도로 상태가 악화된 한 아빠가 제발 백신을 맞으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버지니아주 브리스톨 출신의 트래비스 캠벨의 사연을 보도했다. 그가 ABC뉴스 인터뷰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사연을 알리고 있는 것은 백신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6남매를 둔 가장인 트래비스는 지난달 말 부인과 함께 코로나19에 감염돼 지역 의료센터에 입원했다. 부인 켈리는 다행히 치료 후 상태가 호전됐으나 남편은 오히려 상태가 악화돼 현재도 산소마스크를 쓰고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다.

안타까운 점은 부부 모두 여러차례 기회가 있었으나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사실. 부인 켈리는 "백신을 불신해 접종을 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면서 "그냥 바쁘다는 핑계로 내일, 내일 맞자고 미루다가 결국 여기까지 왔다"고 토로했다. 결과적으로 차일피일 백신 접종을 미루다 코로나19에 감염돼 뒤늦은 후회를 하는 셈.

남편 트래비스는 "매일 매일 편하게 숨쉬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면서 "내 사연을 세상에 알리는 이유는 다른 사람들이 나와 같은 운명을 피할 수 있도록 돕고싶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리석은 음모론들은 이제 떨쳐버리고 부디 백신을 맞아 자신과 가족을 보호하라"고 권고했다.    



한편 미 정부 통계에 따르면 미국 인구의 절반인 1억6500만 명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나 최근 접종 속도가 눈에 띄게 둔화한 상태다. 이 사이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도 최근 10만명을 웃돌고 있다.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위기감으로 최근들어 백신 접종이 늘고는 있지만 모든 미국인이 최소 1회 백신을 맞으려면 앞으로 6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