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내 한복판서 AK-47 소총 들고 질주하는 美여성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내 한복판에서 소총을 품에 안고 자동차 조수석 밖으로 몸을 내민 채 질주하는 여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뉴욕데일리뉴스 등 현지 언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샌프란시스코 경찰국은 지난 7월 11일 AK-47 소총을 든 채 과속으로 달리는 차량의 조수석에 탄 여성의 모습을 공개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이 여성은 불법 과속 단속이 이뤄지는 샌프란시스코의 한 도로를 질주하다 그대로 단속 구간을 지나쳤고, 이후 현지 경찰은 차량 소유주와 여성의 신원을 확인하는데 주력해 왔다.

그리고 샌프란시스코 경찰 측은 5일, 사진에 찍힌 차량이 전날 압수됐다는 사실을 트위터로 알렸다. 다만 사진 속 여성이 해당 총을 사용했는지, 혹은 체포됐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측은 “문제의 사진 속 캐딜락 차량을 찾아내고 견인했다”면서 경찰차와 경찰 오토바이에 둘러싸인 채 이동하는 차량의 모습도 함께 공개했다. 일각에서는 사진 속 여성이 든 총이 진짜가 아닐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지만, 경찰이 문제의 차량을 수배하고 압수됐다는 사실을 알린 만큼 해당 총기는 가짜가 아닌 것으로 추측됐다.

▲ 견인되는 차량

현지 언론은 사진이 공개된 뒤 일부 시민들은 충격에 빠졌다고 전했다. 일부 시민들은 “경찰은 사진 속 여성이 아닌 차량을 ‘체포’한 것인가”, “사진 속 여성은 AK-47 소총을 들고 달리는 와중에 마스크는 착용하고 있다” 등의 농담섞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총기사건이 증가하자 총기 불법 거래와 이동을 차단하는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지난달 22일 정치전문매체 더 힐에 따르면 법무부는 총기 밀거래 차단으로 강력 사건을 줄이기 위해 수도 워싱턴DC를 비롯해 뉴욕,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 5개 대도시에서 연방 총기 불법 거래 기동타격대를 출범했다.



기동타격대는 연방 차원의 조직으로, 총기 습득이 쉬운 지역에서 총기 규제가 엄격한 지역으로의 총기 이동을 막고 관련 사건을 수사하는 역할을 한다.

법무부는 총기 입수 장소부터 총기가 사용되는 강력범죄 지역까지 전체적인 불법 거래망을 잡기 위한 법 집행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예고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