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녹조류로 공기 정화…폴란드 수도에 등장한 친환경 놀이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 각국 수도 가운데 대기오염 수준이 가장 나쁜 축에 속하는 폴란드 바르샤바 중심부에 깨끗한 산소를 뿜어내는 신개념 놀이터가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에어버블’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놀이터 안에는 대기오염의 원인이 되는 이산화탄소와 미세먼지를 흡수하고 산소를 거품처럼 내뿜는 녹조류가 있다.



이런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르샤바 건축설계사무소 ‘에코 로직 스튜디오’의 공동창업자 마르코 폴레토는 외신 인터뷰에서 “자연계 생물의 지혜를 도시에 적용하는 분야는 미개척 영역으로써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이 창업자는 또 “앞으로 건물이 에너지를 생산하고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며 공기를 정화하는 살아있는 기계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지난달 유럽환경청(EEA)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바르샤바의 대기 질은 유럽 323개 도시 가운데 269위로 가장 나쁜 축에 속했다. 이런 대기오염의 주원인은 석탄 연소에 의한 것으로, 인구 약 3800만 명의 폴란드에서는 연간 5만 명이 대기오염으로 조기 사망한다고 EEA는 추산한다.

에어버블 놀이터 안 상부에는 몇십 개의 유리 실린더가 부착돼 있다. 그 안에 있는 것이 바로 녹조류로, 그 아래쪽에서는 공기가 밀려 올라온다. 그러면 이들 녹조류가 이산화탄소와 미세먼지를 흡수해 실린더 위쪽으로 깨끗한 산소를 배출하는 것이다.

놀이터는 비스와 강변 코페르니쿠스 과학센터 바로 옆에 설치돼 있다. 이 센터의 직원이 놀이터에 상주하며 공기 정화 원리에 대해 설명하고 이곳에서 뛰노는 아이들이 다치지 않도록 살피고 있다.

며칠 전 따뜻했던 오후 이곳을 찾아 웃고 떠들며 뛰놀던 아이들 중 한 명으로 8살 된 아니아는 “여기 재미있다”고 소리쳤다. 아이어머니인 말고르자타 브로나(42)도 놀이터의 친환경 콘셉트에 박수를 보내며 “꽤 멋지다. 특히 대도시에서는 더 그렇지 않냐?”고 되물었다.

영어 교사인 이 어머니는 또 “이 놀이터는 적어도 아이들이 뛰놀 때 신선한 공기를 마실 기회를 준다”면서 “우리가 사는 서부 도시 브로츠와프에서는 아직도 많은 사람이 집에서 석탄을 사용하므로 공기 질이 끔찍하다”고 말했다.

현재 에어버블 놀이터는 11월까지 운영할 예정이지만, 효력이 입증되면 계속해서 운영할 가능성도 있다. 또 다른 여러 도시에도 이 놀이터를 설치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