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동물원 호랑이. 개장 전 청소하던 여직원 살해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사고가 발생한 사파리의 평소 모습

21세 여직원이 호랑이의 공격을 받아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칠레에서 동물원 폐지에 대한 목소리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칠레의 상원의원 기도 히라르디는 7일(현지시간) "이번 사건의 법적 책임을 가리기 위해 관계자를 형사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망자가 나온 사건인데 아무도 처벌을 받지 않는다는 건 말도 되지 않는다"며 "엄중하게 책임 소재를 가리고, 과실이 있다면 응당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의 사건은 칠레 란나구아에 있는 한 사파리 공원에서 발생했다. 시설 청소를 담당하던 21세 여직원이 평소처럼 개장 전 청소를 하려다가 호랑이의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닫혀 있었어야 할 우리 중 하나가 열려 있어 호랑이가 나오면서 발생한 사고다.

당시 현장엔 동료 2명이 함께 청소작업 중이었다. 호랑이의 공격을 목격한 동료 중 1명이 여직원을 구출하려 했지만 맹수와 맞서긴 역부족이었다.

목격자 증언을 확보한 현지 언론은 "호랑이가 순식간에 여직원에게 몸을 날려 달려들었다"며 "여직원이 약 15분 동안 호랑이의 공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관계자 형사고발을 예고한 히라르디 의원에 따르면 문제의 사파리에서 이런 사고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히라르디 의원은 "과실로 발생한 맹수의 공격 사고로 신체의 일부를 잃고 불구가 된 사람도 여럿"이라며 "더 이상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동물원 폐지론이 더욱 힘을 얻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칠레 의회에는 동물원 폐지에 대한 법안이 발의돼 현지 심의 중이다. 법안을 낸 의원은 바로 관계자 형사처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히라르디 의원이다.

히라르디 의원은 "동물원은 사람에게나 놀러가는 곳이지 동물에겐 감옥과 다를 게 없다"며 "동물원은 사도마조히즘(가학적이고 피학적이라는 의미)적 장소, 병적인 장소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동물원에 가는 어린이들이 뭘 배우냐, 동물들이 고통을 받는 걸 보며 즐거워하는 걸 배울 뿐"이라며 칠레 전역에서 동물원을 폐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현지 언론은 "끔찍한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히라르디 의원의 법안에 대한 지지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전면적인 동물원 폐지론이 확산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