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영상] 홍수로 물에 잠긴 차량 밀어내는 견주 돕는 기특한 견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수로 물에 잠긴 차량 밀어내는 견주 돕는 기특한 견공

한 달간 내릴 비가 3시간 만에 쏟아져 도심 곳곳이 홍수 피해를 본 영국의 한 거리에서 반려견이 침수 차량을 미는 견주를 돕기 위해 애쓰는 기특한 모습이 포착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레코드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한 거리에서 이런 모습을 인근 주택에서 사는 한 남성이 촬영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장면을 우스꽝스럽게 묘사했지만, 지인으로부터 소식을 접한 영상 속 견주는 “침수 차량 안에 두 여성이 갇혀 있어 도우려고 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흥미로운 점은 어찌 됐든 영상 속 반려견이 침수 차량을 미는 견주를 도우려고 했다는 것이다.

▲ 글래스고 주민 로리 길리스와 그녀의 반려견 퍽의 모습.

이에 대해 퍽이라는 이름의 이 반려견을 기르는 견주 로리 길리스(33)는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퍽과 함께 평소처럼 산책하는 동안 침수 차량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길리스는 또 “이렇게 심한 홍수는 본 적이 없다. 그래서 난 차를 밀다가 내 옆에서 헤엄치는 퍽을 찍기 위해 호주머니에서 휴대전화를 꺼내 들었다”면서 “그러자 퍽은 나처럼 차량을 밀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침수 차량은 핸드 브레이크가 걸려 있지 않아 한두 번 밀자 쉽게 움직였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견주와 반려견의 도움으로 침수 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옮겨져 그 안에 갇혀 있던 두 여성은 빠져나올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 스프링어 스패니얼 견종인 퍽의 모습.

그날 저녁 길리스는 자신을 도우려한 퍽이 기특해서 특식을 제공했다. 스프링어 스패니얼 견종인 퍽은 생후 10년 됐으며 견주 가족이 기르는 말이 있는 농장에서 주로 지낸다.

한편 이날 글래스고에서는 2주 전 런던과 비슷하게 단 몇 시간 만에 7월 평균 강우량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이 때문에 지하철역과 도로 등이 순식간에 침수돼 시민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