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성년 게릴라 1만8000명 육성…수사 나서는 콜롬비아 법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세기 동안 콜롬비아를 내전에 휘말리게 한 좌익 게릴라단체 '콜롬비아 혁명군(FARC)'에 대한 대대적 수사가 예고됐다.

콜롬비아 평화특별재판부는 "FARC가 미성년자를 징집해 게릴라로 육성해 내전에 투입한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최근 밝혔다.

재판부가 지금까지 확인한 FARC의 미성년 게릴라는 1만8667명. 하지만 이는 잠정치라 수사 과정에서 수는 더욱 불어날 수 있다.

지금까지 재판부는 민간단체, 국가기관, 대학연구소 등이 제출한 31건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FARC의 미성년자 강제징집 현황을 파악해왔다.

미성년일 때 FARC에 잡혀가 게릴라로 활동한 274명 피해자가 직접 낸 보고서도 조사의 주요 자료였다.

미성년자 징집은 FARC가 활동한 50여 년간 끊임없이 자행된 일이지만 특히 고조에 달했던 기간은 1996년부터 2016년까지 20년이다. 

재판부에 파악한 내용을 보면 1997~2000년 FARC는 미성년자 1817명을 징집해 게릴라로 키워냈다. 

이후 2002년 1201명, 2007년 1140명, 2013년 1766명 등 해마다 수많은 미성년자들이 FARC에 붙잡혀가 밀림에서 게릴라 활동을 해야 했다. 

재판부는 "표현은 징집이지만 대부분은 강제로 끌려가 게릴라가 된 미성년자들이었다"며 "이 과정에서 벌어진 각종 불법 행위에 대해 법적 책임을 추궁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특히 상황이 심각했던 1996~2016년에 수사력을 집중하겠지만 그 전에 FARC에 끌려가 게릴라가 될 수밖에 없었던 미성년 피해자가 불이익을 받는 일은 없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FARC는 성별을 가리지 않고 미성년자들을 끌어다 게릴라 활동을 하게 했다. 여성도 예외가 아니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15살, 16살, 17살 때 끌려가 게릴라가 됐다는 피해자가 가장 많았다. 

이 과정에서 인권을 짓밟은 각종 불법 행위가 자행됐다. 납치와 살인, 고문, 성폭력 등이 일상처럼 벌어졌다. 

재판부는 "국제법을 적용해도 무리가 없는 범죄행위가 있었다"며 "국제법에 따른 범죄행위가 있었는지 명백하게 가려내 사법정의를 바로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엘파이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