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2000년 전 신에게 바쳐진 꽃다발, 멕시코서 발굴…어떤 꽃이었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멕시코 고대 유적지에서 발굴한 2000년 전 꽃다발. 당시 주민들이 믿었던 신에게 바치는 용도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멕시코에서 약 2000년 전 신에게 바쳐진 꽃다발이 발견됐다.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해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멕키소시티에서 북쪽으로 약 50km 떨어진 곳에 있는 도시이자 멕시코에서 가장 오래된 고고학 유적지 중 하나로 꼽히는 테오티우아칸에서 발견된 꽃다발은 1800년 전 당시 주민들이 섬긴 신인 케찰코아틀에게 바쳐진 것으로 추정된다.

케찰코아틀은 아스텍 신화에 등장하는 뱀의 모습을 한 신으로, 인류에게 중요한 식량인 옥수수를 주고 인류를 보살핀 신으로 여겨진다.

▲ 멕시코 테오티우아칸의 피라미드. AFP 연합뉴스

테오티우아칸에 서 있는 피라미드이자 케찰코아틀 신의 사원 지하에서 발견된 꽃다발들은 줄기가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면으로 만들어진 끈으로 묶인 상태였다. 총 4개의 꽃다발이 발견됐으며, 이는 사원에서 행해진 의식과 그 절차를 짐작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 쿡립인류학역사연구소 소속 고고학자인 세르지오 고메즈는 현지 언론인 라 호르나다와 한 인터뷰에서 “꽃다발 4개는 전체적으로 상태가 매우 양호했다. 여전히 면화로 만들어진 끈으로 묶여있었으며 현재 어떤 종류의 꽃인지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멕시코 고대 유적지에서 발굴한 2000년 전 꽃다발. 당시 주민들이 믿었던 신에게 바치는 용도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진은 해당 꽃다발이 1800년에서 2000년 전, 테오티우아칸 도시가 생성된 초반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꽃다발이외에도 도자기 등 다양한 유물이 발견됨에 따라 분석을 이어가고 있다.

중요한 고고학적 유적지로 꼽히는 테오티우아칸의 유물은 약 5% 정도만 발굴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 3곳의 피라미드에서 이미 10만 개 이상의 유물을 발굴했지만, 온전하게 보존된 식물(꽃다발)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메즈 박사는 “신에게 바치는 의식의 목적으로 사용된 식물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당시의 의식 절차뿐만 아니라 식물 생태계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