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분당 100발 발사 가능…미국서 ‘휴대용 코일건’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탄약을 추진하기 위해 화약 대신 전기를 사용하는 휴대용 코일건이 미국에서 처음으로 판매되기 시작했다.

뉴사이언티스트 등 과학매체 보도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에 본사를 둔 아크플래시 랩스는 얼마 전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GR-1 앤빌’(GR-1 Anvil·이하 앤빌)이라는 이름을 붙인 레저용 코일건의 예판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앤빌은 8단 반자동 가우스 소총으로, 세계 최초의 휴대용 코일건으로 평가받는다. 코일건의 코일은 강자성 발사체를 총신 아래로 끌어당겨 고속으로 가속한다. 사양에 따르면, 이 코일건은 발사체를 초당 60m(시간당 220㎞)의 속도로 가속할 수 있다.

첨단 콘덴서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최대 전력으로 분당 20발까지, 절반의 전력으로는 분방 100발까지 발사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업체 측은 “지금까지 일반인에게 판매된 코일건 중 가장 강력하며 지금까지 제작된 휴대용 코일건 중에서도 가장 강력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제품은 주문한 지 6개월 정도 지나야 받을 수 있지만, 구매자는 배송 전 전면 면책 조항에 서명해야 한다.

앤빌은 발사체를 85J의 힘으로 발사하는 데 이는 22구경 소총의 절반 정도인 최고급 공기소총의 발사 능력에 맞먹는다.

이에 대해 아크플래시 랩스의 공동창업자 데이비드 워스는 이런 비치명성은 판매에서 유리한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우스 소총의 확장 가능한 효과는 법 집행자가 표적까지 거리에 비례하는 속도로 고무탄을 발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가까이 있어도 크게 다칠 염려가 없지만 표적이 멀리 있어도 도달할 가능성 역시 커진다”고 설명했다.

동물관리 전문가들도 이 코일건을 사용해 신경안정제를 더욱더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발사할 수 있다.

이 코일건은 지름이 0.5인치(약 1.27㎝) 이하인 전기자까지 탄약으로 사용할 수 있지만, 업체 측은 32㎜, 42㎜, 52㎜ 등 3개의 표준 발사체를 권장할 뿐, 비표준 탄약 발사로 인한 장치 손상이나 부상에는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크플래시 랩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