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관광객 확 줄자…이과수폭포 ‘동물의 왕국’에 평화가 찾아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들과 평화롭게 어울리고 있는 맹수가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일단의 사진작가들이 사람의 발길이 끊긴 브라질 이과수폭포 주변에서 출사에 나섰다가 우연히 카메라에 담은 모습이다.

18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화제의 사진은 일본계 여성작가 세실리아 미우라의 작품이다. 재미있는 건 작가조차 이런 사진을 찍은 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미우라는 "사진을 찍었을 때는 이미 늦은 밤이라 달빛뿐이었다"며 "어두워서 어떤 동물들이 모여 있는지 당시엔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의 사진작가들과 함께 이과수폭포 브라질 국립공원으로 최근 출사를 떠났다. 팬데믹 확산으로 공원 측이 입장객의 수를 제한하고 있는 데다 아직은 쌀쌀한 늦겨울이라 이과수를 찾는 관광객은 과거에 비해 크게 줄었다. 사람이 뜸해진 이과수를 사진으로 남기기엔 최적기라고 판단하고 떠난 사진여행이다.

미우라는 동료들과 이과수폭포 국립공원 여기저기를 둘러보다 동물들이 몰려 있는 곳을 발견했다. 그는 "어둡다 보니 어떤 동물들이 모여 있는 것인지 가늠조차 할 수 없었다"며 "다만 동물들이 몰려 있다는 건 느낄 수 있어 무작정 셔터를 누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평화로운 동물의 세계를 확인한 건 집으로 돌아간 미우라가 찍은 사진을 확인하는 과정에서였다. 사진을 보면 '남미의 사자'라고도 불리는 재규어가 새들과 함께 어울리고 있다. 이과수폭포 물가에 재규어가 어슬렁어슬렁 걸어 다니고 있지만 주변엔 새들이 가득하다.

재규어 주변의 새들에게선 경계심을 찾아볼 수 없다. 재규어 바로 옆으로 내려앉는 새의 모습도 순간 포착됐다.

미우라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사진을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동물들끼리는 저렇게 사이좋게 지내는구나", "사람이 사라지니 야생에 평화가 온 듯하다"는 등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



공원 관계자는 "이과수를 찾는 관광객의 수가 확 줄어든 후 야생동물들의 출몰이 잦아진 건 맞지만 이런 모습을 보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람의 발길이 뜸해진 이과수폭포 주변엔 야생동물의 출몰이 부쩍 늘고 있다. 이과수폭포 주변 도로 곳곳에는 '맹수의 출몰이 잦은 곳'이라는 안내판이 설치되는 등 불의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