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마스크 쓰라고 한마디 한 노인 주먹으로 친 남성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남성이 마스크를 쓰라고 한마디 거들던 노인의 가슴을 주먹으로 밀쳐 쓰러뜨리는 CCTV가 공개되어 공분이 일고 있다. 18일 (이하 현지시간) 호주 7뉴스는 남호주의 주도 애들레이드의 한 마트에서 발생한 해당 사건을 보도했다.

지난 17일 애들레이드 알딩가 비치에 위치한 드레이크 슈퍼마켓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한 남성(41)이 들어왔다. 현재 남호주는 실내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고 있다. 계산대에 있던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요구하자 이 남성은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기 시작했다. 직원은 계산대 위에 즉시 구입할 수 있다는 마스크가 있다고 안내했지만 이 남성은 화를 내기 시작했다.

이때 마침 계산를 하기 위해 기다리던 노인이 계산대에 있는 마스크를 가리키며 마스크를 쓰라고 한마디 거들었다. 그 순간 이 남성은 불같이 화를 내며 노인에게 다가와 주먹으로 노인의 좌측가슴을 밀어 쳤다. 남성의 주먹에 밀린 노인은 힘없이 뒤로 밀려났고, 밀리면서 마침 뒤에 있던 쇼핑 카트에 걸리면서 바닥으로 쓰러졌다. 하마터면 머리를 다치거나해서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남성의 거친 공격에 마트안에 있던 다른 손님들이 놀라는 모습도 고스란히 담겨졌다. 해당 남성은 노인을 공격한 후 마트를 떠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폭행죄를 물어 해당 남성을 체포했다. 해당 남성은 마스크 반대론자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마트 입장시 QR카드도 등록하지 않았다. 해당 영상이 현지 언론에 공개되면서 해당 남성에 대한 비난이 폭주하고 있는 상태이다.



한편 남호주는 시드니가 위치한 뉴사우스웨일스(NSW)주나 멜버른이 위치한 빅토리아 주처럼 봉쇄조치가 내려지지는 않았지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포함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중이다.

현재 호주내 가장 심각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7주차 봉쇄령이 시행되고 있는 광역 시드니는 18일 633명 19일 681명 확진자가 나오는등 델타 변이의 확산이 줄어들기는 커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이에 호주 정부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는 중이다. 18일 현재 호주 총인구 2579만 명중 코로나 확진자수는 4만774명이며, 사망자는 970명이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AU@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