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수송기에 미국인만 태웠어야”…트럼프 ‘아메리카 퍼스트’ 발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오른쪽은 지난 15일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을 탈출하기 위해 미군 C-17 수송기에 빼곡하게 올라탄 아프간 난민 640여명.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인 640여 명을 태운 미국 수송기의 사진을 올리며 바이든 대통령을 비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8일 SNS에 아프가니스탄인 수백 명을 태운 미 공군 C-17 수송기 내부 사진과 함께 “이 비행기는 (아프가니스탄 난민이 아닌) 미국인들로 가득 차 있어야 했다. 아메리카 퍼스트!” 라는 글을 올렸다.

▲ 트럼프 전 대통령이 18일 공개한 성명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에도 폭스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아프간에서 군 병력을 철수시키기 전 미국인을 대피시키고, 장비들을 먼저 빼내왔어야 한다”며 바이든 행정부의 철군 과정을 비난했다.

아프간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기 시작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10건이 넘는 성명을 발표하며 바이든 대통령을 압박하고 있다. 24일 성명에서는 “미국이 민간인이나 우리나라를 조력한 이들을 구출하기 전에 군인을 먼저 빼낸다는 것을 상상할 수 있느냐”며 바이든 대통령의 철군 결정을 저격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도 움직이기 시작했다. 현지 언론인 텍사스뉴스투데이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대선 캠페인 수석 고문인 스티브 코르테즈는 17일 SNS에 트럼프가 올린 것과 같은 사진을 올리며 “이 비행기가 당신의 마을에 착륙하길 원한다면 손을 들어라”라고 적었다. 

트럼프 행정부 당시 예산관리를 맡았던 한 인사도 “미국이 너무 많은 아프간 난민을 데려와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존 랫클리프 전 국가정보국장(DNI), 채드 울프 전 국토안보부 장관, 키스 켈로그 전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 등 트럼프 정부 고위 당국자들도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바이든 정부가 실패의 책임을 모두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미 군용 화물기 C-17에 빽빽하게 탑승한 아프가니스탄 난민들. 사진=디펜스원

현지 언론은 ‘미국이 돌아온다’를 외쳤던 바이든 대통령이 결국 트럼프 행정부가 결정했던 아프간 철군을 이어받고, 이를 완수하는 과정에서 탈레반이 아프간을 재장악하면서 ‘미국이 돌아온다’(America is back)는 그의 슬로건은 말에 그쳤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CNN은 “바이든은 동맹국에게 미국이 돌아온다고 약속했었다. 하지만 혼란스러운 철군은 여전히 동맹국이 ‘아메리카 퍼스트’에 머물러 있다고 두려워한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18일 아프간에 남아 있는 자국민을 모두 대피시키기 위해 당초 밝힌 철군 완료 시점인 이달 말 이후까지도 아프간 주둔 미군을 잔류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