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럼프 “내가 대통령이었으면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1일 미국 앨라배마주 컬먼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설을 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2024년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아프간 사태를 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을 맹공격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1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앨라배마주 컬먼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공세를 퍼부었다.

지지자 수천 명 앞에 모습을 드러낸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아프간 미군 철수 결정을 두고 “미국 역사상 최대의 외교 정책적 굴욕”이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내가 대통령이었다면 이런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21일 미국 앨라배마주 컬먼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설을 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문제는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군사전략적 굴욕을 초래한 바이든 대통령의 무능과 과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내가 집권하고 있었다면 탈레반이 우리 비행장을 점령하거나, 미국 무기를 들고 행진하는 꿈은 꾸지 못했을 것이다. 대사관 긴급 대피도 없었을 것이며, 우리 깃발을 내리지 않아도 됐을 것이다. 우리는 탈레반이 감히 넘볼 엄두도 내지 못할 만큼 분명한 선을 세웠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미군이 아프간에 인력과 장비 등을 남겨둔 것에 대해 “철수가 아니라 완전한 항복”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번 아프간 사태가 “국가 지도자의 총체적 무능을 보여주는 가장 놀라운 일”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을 깎아내렸다.

▲ 21일 미국 앨라배마주 컬먼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설을 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아프간 사태 이후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 대국민 연설에서 취임과 동시에 트럼프 전 대통령과 탈레반 사이의 나쁜 합의를 물려받았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와 탈레반이 체결한 평화 합의에서 아프간에 주둔한 모든 외국 군대를 올해 5월1일까지 철수시키겠다고 약속했다는 것이다. 만약 철수 시점을 지키지 않는다면 탈레반이 평화 합의를 깨는 상황을 불러오는 만큼 바이든 행정부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는 이야기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 전쟁을 끝내기로 한 내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면서도 트럼프 행정부가 아프간 주둔 미군을 1만5500명에서 2500명으로 대폭 줄인 이후 탈레반이 군사적으로 가장 강력해졌다고 지적했다.

▲ 21일 미국 앨라배마주 컬먼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설을 하고 있다./EPA 연합뉴스

아프간 정부의 무능도 꼬집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 정치 지도자들은 나라를 포기하고 도망갔다. 아프간 정부군은 싸울 시도조차 하지 않은 채 무너졌다. 아프간 군대가 스스로 싸울 의지가 없는 전쟁에서 미군이 싸우다 죽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 결정이 비판받을 것을 안다. 그러나 이 결정을 다음 대통령에게 넘겨주기보다는 모든 비난을 내가 떠안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전·현직 대통령의 공방을 두고 트럼프 정부에서 국방장관을 지낸 마크 에스퍼는 “두 대통령 모두 올바른 목표를 갖고 있었으나 둘 다 그 목표를 올바르게 추구하는 데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