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어머니 뒤이어 의료인이 된 네쌍둥이 자매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머니 뒤이어 의료인이 된 네쌍둥이 자매의 사연

영국에서 네쌍둥이 자매가 어머니의 뒤를 이어 의료종사자가 됐다는 흔치 않은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미러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서퍽주 우드브리지 출신의 21세 네쌍둥이 자매 얼리나와 엔절, 어니타 그리고 어니샤는 어머니 조비로부터 영감을 받아 사람을 돌보는 일에 뛰어들었다.

이란성 네쌍둥이인 이들 자매는 모두 입스워치 병원에서 실습을 마치고 올해 전문 자격을 취득했다. 이중 얼리나와 엔절 그리고 어니타는 지난 23일부터 케임브리지에 있는 로열 팝워스 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모두 서퍽대 간호학과를 나왔는데 어머니 역시 이 학교의 학생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어니샤는 사람들의 회복을 도와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에 더 관심을 가져 노리치에 있는 이스트앵글리아대 물리치료학과에 진학했었고 2주 전부터 노샘프턴셔에 있는 케터링 병원에서 물리치료사로 일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입스위치 병원 종양학과에서 근무하고 있는 어머니는 2007년 남편 시부와 함께 영국으로 이주하기 전까지 인도와 오만에서 간호사로 일했다. 부부는 오만에 있을 때 네쌍둥이를 자연 임신했다.

네쌍둥이는 2007년 부모가 영국으로 이주하면서 인도에 있는 친척들에게 2년 동안 맡겨졌지만 그후 부모를 따라 영국으로 넘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어머니는 인도에서 취득한 간호사 자격이 인정되지 않아 요양원에서 간병인으로 일했다. 그리고 2014년 대학에 진학해 간호사 교육을 다시 받기 시작했고 2017년 정식 자격을 취득했다.

이에 대해 조비는 “내가 간호사로 열정적으로 일하는 모습을 보고 딸들은 자신들 역시 이런 일이 하고 싶다고 했었다”면서 “그래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딸들은 사이가 매우 좋고 서로 사랑한다. 그들이 근무지 때문에 이사갈 때 작별 인사하는 순간은 매우 감동적이었다”면서 “이는 아이들 모두에게 놀라운 기회이며 그들이 이 일을 좋아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과 난 네 딸 모두가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에 등록된 의료종사자로 근무하는 네쌍둥이는 이들 자매가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조비 시부 매슈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