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배 속 아기 때문에…백신 거부한 美 임산부의 안타까운 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숨진 페이지 루이즈

미국 텍사스의 한 임산부가 복중의 아기에게 좋지않은 영향을 미칠지 모른다는 생각에 백신 접종을 미뤘다가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텍사스 주 출신의 페이지 루이즈(32)가 지난 15일 출산 며칠 만에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현지에서 교육자로 일해온 루이즈는 임신 9개월 차인 지난달 말 안타깝게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코로나 바이러스와 싸우며 출산을 기다린 루이즈는 제왕절개를 통해 무사히 둘째 딸을 얻었지만 결국 이것이 엄마로서의 마지막 숭고한 일이 됐다.

루이즈의 모친인 로빈 진주는 "아기가 태어나자마자 바로 의료진이 데려가 루이즈는 한번도 딸을 안아보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면서 "이후에도 코로나 때문에 계속 떨어져 지내야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의 죽음이 더욱 안타까운 이유는 루이즈가 아기 때문에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평소 주위 사람들에게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백신 접종을 말해 온 루이즈는 정작 자신은 아이 때문에 이를 받아들이지 못했다. 루이즈의 모친은 "딸은 아기가 걱정돼 계속 백신 접종을 미뤄왔다"면서 "당시만 해도 임신부가 백신을 맞아도 된다는 충분한 정보나 자료가 없었다"며 안타까워 했다.



실제로 루이즈는 미 산부인과학회(ACOG)와 임산부·태아의료협회(SMFM)가 임신부의 백신 접종 권고를 발표하기 며칠 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지난달 30일 미국의 양대 산부인과 학회는 "임신한 여성 수천 명의 백신 접종을 분석한 결과 안전성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루이즈의 모친은 "딸은 출산 후 건강이 더욱 악화되는 상황에서도 주위 사람들에게 백신을 접종받으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면서 "우리 딸과 같은 일이 다른 가정에서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