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메시의 ‘콧물 휴지’ 아르헨에서 상품으로 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국 휴지조각이 버젓한 상품으로 출시됐다. 아르헨티나에서 일명 '메시의 콧물 휴지'가 독립 상품으로 출시돼 판매되고 있다.

피규어를 만들어 판매하는 한 회사가 출시한 이 상품은 리오넬 메시가 고별회견을 하며 휴지로 콧물을 닦는 사진을 배경 삼아 플라스틱으로 포장돼 있다.

플라스틱 안에 들어 있는 제품은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종이휴지 한 조각뿐이다. 하지만 제품명은 '메시의 휴지'다. 메시가 FC 바르셀로나에 아듀를 고하는 고별기자회견에서 쓴 휴지와 동일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상품명이다.

메시의 콧물 휴지로 불리는 이 제품을 출시한 아르헨티나 기업 밀롱가 커스텀스는 "장난처럼 보이는 상품이지만 꽤 잘 팔리고 있다"면서 "메시의 마니아 사이에 인기가 좋다"고 밝혔다.

밀롱가 커스텀스는 2015년 탄생한 기업으로 재활용 재료를 사용해 피규어를 만드는 회사다. 이 회사는 유명 인사, 특히 아르헨티나의 유명 인물들의 피규어를 만들어 팔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메시가 21년간 몸담았던 바르셀로나를 떠나게 되면서 무언가 상품을 만들어야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었다"면서 "눈물을 흘리는 메시 피규어를 제작할까 했지만 휴지를 상품으로 출시하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다"고 말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를 떠나기로 했다고 고별회견을 하면서 감정이 복받친 듯 끝내 눈물을 보였다. 회견장에 있던 그의 아내 안토넬라 로쿠소는 그런 메시에게 종이휴지를 꺼내 건넸다.

메시가 이 휴지로 눈물과 콧물을 닦으면서 이 휴지는 일약 '인기상품'이 됐다. 최근 중남미의 대표적 오픈마켓인 메르카도 리브레에는 '이게 메시가 쓴 바로 그 휴지'라는 설명과 함께 누군가 '콧물 휴지'를 판매한다고 경매광고를 올렸다.



외신들의 보도로 세계적인 화제가 된 이 '콧물 휴지'의 시작가격은 무려 100만 달러(약 11억7000만원)였다. 광고는 이제 내려졌지만 이유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메시의 콧물휴지가 팔린 것인지, 올린 사람이 그냥 내린 것인지는 확인할 길이 없다"고 보도했다.

후자의 가능성이 농후해보이지만 누군가 거액을 주고 콧물휴지를 샀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일이다. 브라질의 모델 루아나 산디엔은 "메시의 콧물 휴지가 경매에 나온 걸 보고 60만 달러(약 7억원)를 주겠다는 제안했었다"고 최근 밝혔다. 자신이 이런 제안을 한 후에 갑자기 광고가 사라졌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