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아니다”…한국계 아빠 아동학대범으로 몬 백인 남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5일 넥스트샤크에 따르면 미국 뉴욕에 사는 한국계 미국인 마이클 김(42)씨는 얼마 전 일면식 없는 백인 남녀에 의해 난폭한 아동학대범으로 몰리는 수모를 겪었다.

한국계 아빠가 아동학대범으로 몰리는 등 인종차별 사건에 휘말려 모처럼 만의 가족 휴가를 망쳤다고 호소했다. 25일 넥스트샤크에 따르면 미국 뉴욕에 사는 한국계 미국인 마이클 김(42)씨는 얼마 전 일면식 없는 백인 남녀에 의해 난폭한 아동학대범으로 몰리는 수모를 겪었다.

지난 18일 김씨는 9살, 5살 난 아들 둘을 데리고 뉴욕주 서퍽카운티 키스멧의 한 등대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 코로나19 여파로 1년여 만에 나선 휴가였다. 하지만 모처럼 만의 가족 휴가는 뜻밖의 사건으로 엉망이 됐다.

김씨는 “산책 중 두 아이가 서로 싸우고 날뛰다 트럭 앞으로 뛰어들었다. 하마터면 크게 다칠 뻔한 아찔한 상황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아내와 이혼하고 홀로 두 아이를 키우는 김씨는 아이들을 호되게 꾸짖었다. 자신도 너무 놀라 감정이 격해진 데다, 아이들이 다시는 이런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강하게 훈계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때 백인 남녀 한 쌍이 다가와 말을 붙였다. 하지만 김씨는 아이들을 훈육하느라 바빠 별다른 대꾸를 하지 않았다. 김씨는 “그들에게 관심을 주지 않았다. 아이들 돌보기도 바빴고, 원치 않는 취조와 같은 질문에 대답할 의무도 없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러자 백인 여자가 갑자기 911에 아동학대 신고를 하기 시작했다. 김씨는 백인 여자가 자신들을 무시한 것에 화가 나 일부러 신고했다고 주장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그러나 별다른 조처 없이 현장을 떠났다. 아이들이 학대를 당한 적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을뿐더러, 김씨를 체포할 만한 상황도 아니라는 판단에서였다. 하지만 백인 남녀는 단념하지 않았다.



그들은 김씨 가족을 괴롭히는데 합세하기를 바라며 지나가는 사람들을 잡아 세웠고, 백인 남자는 “여기는 중국이 아니”라며 위협적인 태도로 김씨 가족에게 접근했다. 그 사이 여자는 “도와주려는 것”이라며 행인들을 지나쳐 보냈다.

덩치 큰 남자가 다가서자 위압감을 느낀 김씨는 두 아이의 안전을 위해 촬영을 시작했다. 김씨가 스마트폰을 꺼내들자 백인 남녀도 김씨와 아이들에게 접근하던 것을 멈추고 곧바로 태세를 전환했다. 다만 자리를 떠나지는 않았다.

▲ 당시 영상에는 백인 남녀가 버티고 서서 김씨와 아이들에게 계속 시비를 거는 모습과, 김씨가 “제발 날 내버려 둬라. 당신들은 지금 나를 괴롭히고 있다”고 최소 13차례 부탁하는 장면을 볼 수 있다. 김씨는 “아들 역시 그만 하라고 부탁했으나 괴롭힘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공포에 질린 아이들은 결국 울음을 터트렸다.

당시 영상에는 백인 남녀가 버티고 서서 김씨와 아이들에게 계속 시비를 거는 모습과, 김씨가 “제발 날 내버려 둬라. 당신들은 지금 나를 괴롭히고 있다”고 최소 13차례 부탁하는 장면을 볼 수 있다. 김씨는 “아들 역시 그만 하라고 부탁했으나 괴롭힘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공포에 질린 아이들은 결국 울음을 터트렸다.

백인 남녀는 끝까지 “무슨 일을 하느냐, 어디 출신이냐, 왜 이 마을에 있느냐, 다른 동네 가서 애들 괴롭혀라”라는 인종차별적 모욕을 퍼붓다 곧 현장을 떠났다.

김씨는 “그들이 정말 내 아이들의 복지에 대해 걱정했다고 생각지 않는다. 그저 유색인종에 대한 우월감을 드러낸 것뿐이다. 나와 내 아이들이 그들과 같은 백인이었다면 아무 일 없었을 거라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뉴욕주가정법원은 사고가 일어날뻔한 상황에서 아이들을 야단치는 것을 아동학대로 보지 않는다. 심지어 나는 아이들에게 손을 댄 적도 없다. 법의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는 한, 아이들을 어떻게 훈육할지 결정하는 것은 아버지인 내 책임이자 내 소관”이라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 백인 남녀는 끝까지 “무슨 일을 하느냐, 어디 출신이냐, 왜 이 마을에 있느냐, 다른 동네 가서 애들 괴롭혀라”라는 인종차별적 모욕을 퍼붓다 곧 현장을 떠났다.

김씨는 “아시아계 남성인 나는 학교, 직장, 거리에서 평생 이유 없는 인종차별에 시달렸다. 이제는 어린 우리 아이들까지 이런 저속한 경험을 했다는 사실이 수치스럽다”고 괴로워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아이들도 큰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 경찰이 아빠를 데려가는 거 아니냐, 우리는 왜 그 마을에 소속될 수 없느냐 묻는다. 아이들은 등대공원을 좋아했지만 이제 내게 무슨 일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는 불편함과 두려움 때문에 다시는 그곳에 가기를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관련 소식이 전해지자 뉴욕을 지역구로 하는 대표적인 친한파 그레이스 멩(민주) 연방하원의원은 강한 분노를 표했다. 멩 의원은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리가 어디서 왔는지, 왜 여기에 있는지에 대한 끊임없는 질문에 속이 메스꺼울 정도다. 그들은 파이어 아일랜드(등대공원)와 다른 좋은 장소에 아시아계와 함께 있는 게 싫은 것”이라면서 “자신이 김씨 가족보다 더 미국인이라고 생각하는 듯 히죽히죽 능글맞게 웃는 여자의 얼굴이 역겹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