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세상의 끝, 이렇게 생겼다… ‘세계 최북단 섬’ 그린란드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덴마크 북극 연구진이 지난달 그린란드에서 발견한 ‘세계 최북단 섬’

‘세상의 끝’으로 불리는 북극권 그린란드에서 새로운 섬이 발견됐다. 이 섬은 앞으로 ‘세계 최북단 섬’으로 불릴 예정이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코펜하겐대학 소속 그린란드 북극관측소 연구시설 책임자인 모르텐 라쉬는 지난달 헬기를 타고 그린란드 연안 인근으로 탐사를 나섰다가 우연히 새로운 섬을 발견했다.

이 섬은 유빙(바다 위를 표류하는 해빙)이 바람과 해류 등에 의해 표류해 이동하면서 모습을 드러냈다. 유빙에 몸을 숨기고 있던 이 섬은 위치상 지구 최북단인 그린란드에서도 가장 북쪽에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섬을 처음 발견한 라쉬와 연구진은 당초 이것이 1978년 덴마크 전문가들이 발견했던 기존의 섬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추가 탐사를 통해 이 섬이 북서쪽으로 780m 더 떨어진 새로운 섬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 덴마크 북극 연구진이 지난달 그린란드에서 발견한 ‘세계 최북단 섬’

연구를 이끈 라쉬 박사는 “작은 헬리콥터에 탄 연구진 6명은 상공에서 탐사를 진행하면서 이전까지 최북단에 있는 것으로 여겨졌던 작은 섬을 확인하고 싶었다. 하지만 우리가 알고 있는 위치에 도착했을 때 이를 찾을 수 없었다. 해당 지역은 험준한 지형 탓에 지도가 정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인근에 있을 섬을 수색하던 중 사망이 해빙에 둘러싸여 있고 초목이 없는, 질흙과 빙퇴석 퇴적물 및 자갈로 덮인 작은 섬에 착륙했다. 열악한 환경이었다”면서 “전문가들과 많은 토론을 거친 끝에, 우리는 우연히 세계에서 가장 북쪽에 있는 새로운 섬을 발견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라쉬 박사 연구진이 찾은 이 섬의 크기는 너비가 약 30m, 봉우리 높이가 약 3m 정도로 추정된다. 연구진은 새로운 섬이 빙상의 이동으로 노출되면서 모습을 드러냈으며, 다만 최근 전 세계적인 문제로 지적되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해빙과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덴마크 국립우주연구소(National Space Institute) 지구역학분야 책임자인 르네 포스버그 박사도 “이번에 발견된 섬은 섬으로서의 기준을 충족함으로서 세계 최북단 땅이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