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뒷좌석에 송아지 태우고 소고기 햄버거 사러…美 드라이브 스루 황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송아지를 뒤에 태우고 소고기 패티로 만든 햄버거를 사러 간 미국인의 다소 충격적인 영상이 공개됐다. 28일 AP통신은 미국 위스콘신주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 소를 태운 승용차가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전했다.

송아지를 뒤에 태우고 소고기 패티로 만든 햄버거를 사러 간 미국인의 다소 충격적인 영상이 공개됐다. 28일 AP통신은 미국 위스콘신주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 소를 태운 승용차가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전했다.

현지 주민 제시카 넬슨은 26일 오후, 점심을 사러 위스콘신주 마스필드시 맥도날드 매장을 방문했다가 뒷좌석에 송아지를 태운 차량을 발견했다. 차에서 내리지 않고 주문할 수 있는 드라이브-스루 대열에 합류한 그녀는 앞줄 차량에 송아지가 타고 있었다고 전했다. 넬슨은 “처음에는 가짜인 줄 알았다. 누가 승용차 뒷좌석에 송아지를 태우느냐. 그런데 송아지 머리가 움직이더라. 재빨리 스마트폰을 꺼내 들고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넬슨이 공유한 영상에서는 차량 뒷좌석에 탄 송아지 한 마리를 간신히 확인할 수 있다. 송아지는 눈을 한 차례 끔뻑일 뿐 비교적 얌전하게 창문 밖을 내다보며 자리를 지키는 모습이다.

소고기 패티로 만든 햄버거를 파는 가게에 송아지가 나타난 다소 엽기적 동영상이 등장하자 현지에서는 동영상 진위 논란이 확산했다. 소를 키워본 경험이 있는 일부 SNS 이용자들은 그러나 “옛날에는 다 저렇게 송아지를 승용차나 트럭에 태우고 다녔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얼마 뒤, 영상 속 차량의 주인이라는 사람이 나타났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해당 주민은 “살아있는 송아지가 맞다”고 확인했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소 주인은 “경매에서 산 송아지들을 태우고 있었다. 영상에는 보이지 않지만 뒷좌석에 누워있는 다른 송아지 2마리를 포함해 총 3마리를 태우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폭스뉴스는 관련 보도에서 “송아지를 태운 차량 주인이 부디 햄버거를 주문하지 않았기를 바란다”고 논평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