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람보다 동물?…아프간에 버려진 개들의 엇갈린 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카불 공항에서 케이지에 담긴 채 버려진 개들

아프가니스탄 철수 과정에서 미군이 자신들을 위해 일한 군견 등 수십 마리를 그대로 유기한 채 떠났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최근 동물구호단체 ‘아메리칸 휴메인' 대표 로빈 갠저트는 "미 정부가 카불 철수 과정에서 미군을 위해 계약하고 일한 개들을 그대로 버려둬 적(탈레반)들에게 고문당하고 죽임을 당할 위기에 놓였다는 사실에 좌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이 용감한 개들은 우리 군대에서 일한 다른 개들과 똑같이 위험하고 생명을 구하는 일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국제 동물보호단체인 PETA 측도 "폭발물 탐지견 60마리와 기타 사역견 60마리가 더위 속에서 충분한 먹이와 물을 확보하지 못하고 고통받고 있다"면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와함께 트위터 등 SNS에는 카불 공항에 버려진 개가 있는 여러 케이지 사진이 빠르게 확산됐다.

논란이 커지자 미 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미 국방부 존 커비 대변인은 "미군이 카불 공항에 군견을 유기했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SNS에 게시된 사진 속 개는 아프간 동물보호소의 개로, 미군의 통제 하에 있는 동물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보도를 종합해보면 문제의 사진 속 개들은 '미군 소속'이 아닌 아프간 현지의 개들로 추측되며 같은 일을 했어도 '신분'에 따라 운명이 갈린 셈이다.

▲ 전세기로 개와 고양이를 전세기로 구조하는데 성공한 폴 파딩의 모습

이와 반대의 사례도 있다.

영국 해병 출신인 폴 파딩이 설립한 아프간 동물보호단체 ‘나우자드’(Nowzad)가 카불에 유기된 개와 고양이 170여 마리를 전세기로 탈출시키는데 성공했으나 정작 아프간 현지 직원들은 데려오지 않았다. 이에 사람보다 동물이 우선이냐는 비난이 일자 파딩은 "부분적인 성공"이라면서 "현재 복잡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