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사이비 종교에 빠진 청년, 제물로 바친다며 아버지 살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

사이비 종교에 빠진 청년이 제단에 바칠 제물이라며 아버지를 살해한 사건이 아르헨티나에서 발생,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경찰은 아버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28살 청년을 긴급체포했다. 청년은 경찰조사에서 "죽음의 신에게 제물로 드리기 위해 아버지를 살해했다"고 말했다.

사건은 이웃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세상에 드러났다. 신고한 이웃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비명이 끊이지 않고 들리던 집이지만 사건 당일 유난히 비명은 끔찍했다"면서 "혹시 중대한 일이 터졌나 하고 신고를 했는데 결국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은 부모와 함께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트레스데페브레로 지역의 한 서민아파트에 살고 있었다. 경찰이 아파트 문을 따고 들어가자 청년의 아버지(49)는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아버지를 급히 병원으로 데려갔지만 그는 끝내 숨졌다. 아들은 자신의 방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피 묻은 셔츠 차림에 흉기를 손에 들고 있었다.

충격적인 건 범행 동기였다. 연행된 아들은 경찰조사에서 "자유로워지기 위해 죽음의 신에게 제물을 바쳐야 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청년이 "새가 날아와 자꾸 아버지를 제물로 바치라는 말을 했다"고 진술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죽음의 신은 일명 '산타 죽음'이라고 불리는 사이비 종교에서 섬기는 신이다. 사람의 뼈로 죽음의 형상을 조각해 모시기도 한다. 산타 죽음은 중미로부터 브라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등 남미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신자를 거느리고 있다.

특이한 점은 범죄자들 사이에 유독 산타 죽음의 신자가 많다는 점이다. 경찰은 "범죄자들 중 신자가 많고, 범죄를 앞두고 있거나 성공한 뒤 제사를 드린다"고 설명했다.



범죄경력을 조회해 보니 아버지를 살해한 청년은 강도 혐의로 붙잡혀 2016년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전과자였다. 경찰은 "교도소에 있을 때 그가 산타 죽음의 신자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

영상 뉴스